'수리남' 티저 예고편./사진제공=넷플릭스
'수리남' 티저 예고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하정우가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에 합류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오는 9월 9일 공개되는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 등 라인업으로 관심을 받았다.

이름조차 낯선 남미의 수리남에 펼쳐지는 민간인 사업가의 이야기에 매력을 느낀 하정우는 윤종빈 감독에게 작품을 제안했고, 두 사람의 의기투합은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으로 구체화됐다. 윤종빈 감독과 ‘공작’의 권성휘 작가가 대본을 완성했고, 하정우는 “전체적인 스토리와 전개가 흥미로웠고, 캐릭터들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대본을 처음 접했던 소감을 전했다.
'수리남' 티저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수리남' 티저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수리남을 장악한 마약 대부 전요환 역의 황정민 역시 “매 에피소드마다 다음으로 넘어가는 궁금증이 있었다. 대본 정말 기가 막히게 잘 썼다고 생각했다”며 한달음에 대본을 읽고 ‘수리남’의 합류를 결정했다. 국정원 요원 최창호를 맡은 박해수는 “모든 캐릭터가 속고 속이는 심리전이 재미있었고 시청자가 같이 추리하면서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영화 ‘돈’을 통해 제작자였던 윤종빈 감독과 인연을 맺은 조우진은 ‘수리남’에서는 전요환의 오른팔 변기태 역을 맡아 배우와 감독으로서 인연을 이어갔다. “어디선가 한두 작품 이상은 같이 호흡도 해봤을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다른 배우분들과 첫 만남이었다. 저희 당사자들도 만남을 고대했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큰 계기 중에 하나”라며 윤종빈 감독과 배우들을 참여를 결정하게 된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고문 변호사 데이빗 박으로 분한 유연석 또한 “감독님과 처음 작업이기도 하고, 선배님들 캐스팅 소식을 들으니 너무 같이하고 싶었다”고 말해 작품 참여 자체가 설렘이었다고 말했다.
'수리남' 티저 예고편./사진제공=넷플릭스
'수리남' 티저 예고편./사진제공=넷플릭스
티저 예고편도 함께 공개됐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강렬한 라틴풍의 음악을 따라 하정우가 연기한 강인구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큰돈을 벌 기회를 찾아 수리남에 간 사업가 강인구는 억울하게 수감되고, 그런 그에게 국정원에서 나왔다는 낯선 남자가 찾아와 한인 목사 전요환의 실체를 밝히며 비밀스러운 작전을 제안한다.

자신을 이렇게 만든 자가 전요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인구는 국정원과 손잡고 그의 검거 작전에 뛰어든다. 수리남에 왜 돌아왔냐고 묻는 전요환에게 “왜긴 왜예요, 돈 벌러 왔지”라고 받아치는 강인구, 드디어 마주한 하정우와 황정민의 불꽃 튀는 대면이 앞으로 수리남에서 펼쳐질 예측불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공작’, ‘군도: 민란의 시대’,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 등을 통해 현실을 꿰뚫는 날카로운 시선과 유머러스한 감각, 탁월한 액션 연출을 선보이며 대한민국 대표 흥행 보증 수표로 자리한 윤종빈 감독이 보여줄 액션과 스케일에도 기대가 더해진다.

이국적인 수리남을 배경으로 목숨을 건 임무를 시작하는 강인구와 수리남을 장악한 마약 대부의 팽팽한 결전, 그리고 이들을 둘러싼 각양각색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를 모은다.

‘수리남’은 내달 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