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밥맛 없는 언니들' 영상 캡처


'소식좌' 박소현이 '소식 3계명'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10일 웹예능 '밥맛 없는 언니들'에는 '웅이, 강남도 포기한 소식좌의 먹방 강의. 디저트 풀코스 먹방'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산다라박은 "이제 드디어 소식좌의 세상이 열린 것 같다"고 운을 띄웠다. 박소현 역시 "그동안 핍박받아왔던 그 시대가 있었는데 앞으로도 열심힌 아침, 점심 식사를 아이스 바닐라 라떼로 해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먹교수로는 유튜버 웅이와 방송인 강남이 등장했다. 강남은 "웅이 채널 구독자 100만 명이다. 여기도 뭐 조회수 난리났다고 하던데"라고 물어보자 산다라박은 "우리 영상 조회수도 100만이 넘었다"며 자축했다. 강남은 허공을 바라보며 "나만 잘하면 되겠다"고 했다.

먹교수들의 폭풍 음식주문이 진행됐고 촬영장에 도착한 수 많은 음식들. 웅이는 "나 같은 경우 한 번에 음식을 펼쳐놓고 한 번에 먹는다"며 자신의 방법을 설명했다.

박소현은 "소식좌들끼리의 먹방을 원하시는 분도 계시더라. 팬덤이 형성됐다. 그래서 내가 오늘 특별하게 소식좌 강의를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미니 칠판을 가져온 박소현. 그는 "소식좌 먹방 3계명이 있다. 첫 번째 5분 간 씹어야 한다. 두 번째 5분 간 삼키지 마라"고 말했다.

강남은 당황해하며, "갑자기 언어가 안 나온다. 너무 놀랐다. 웅이는 안 씹는다. 그냥 삼킨다"라며 웅이를 바라봤다. 박소현은 "근데 웅이 씨는 한번에 확 크게 베어 무니까 그걸 5분 동안 씹을 수 있지 않냐?"고 질문했다.

웅이는 "아니다. 아니다. 5분 간 씹는 것은 상상도 해본 적이 없다"며 손사래를 쳤다. 박소현은 또 "마지막 세 번째는 5분 간 목구멍을 닫아라이다. 예를 들어 고기를 먹었는데 너무 질겨 고기가. 그러면 목구멍을 딱 닫는 느낌 모르냐?"고 했다.

강남은 "도대체 평소에 어떻게 먹고 사는거냐?"라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후 소식좌들의 식사법을 따라한 웅이와 강남. "너무 힘들다"라며 이들의 방법을 이해하지 못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