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잇생'/사진제공=JTBC
'지금부터 잇생'/사진제공=JTBC


모두를 새로운 세상으로 안내할 랜선 스마트 지침서가 탄생했다

지난10일 첫 방송된 JTBC 예능 ‘오늘부터잇(IT)생’(이하 ‘오늘부터잇생’)에서는 ‘잇생이’가 제시하는 다양한 미션들을 통해 디.알.못(디지털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험난한 입문기가 시작됐다.

앞서 사전 인터뷰를 통해 디.알.못이라는 걸 완벽히 검증한 이경규, 안정환, 박세리, 강남, 이가령, 최영재는 평화롭게 촬영지로 향하던 중 엉뚱한 곳에 내려지며 그들을 안내할 ‘잇생이’의 입문 미션 메시지를 받았다. 입문 미션은 바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목적지에 최대한 빨리 도착하는 것. 메시지를 보고도 우왕좌왕하는 이들의 모습은 짠내나는 앞날을 짐작게 했다.

갑자기 주어진 가혹한 미션에 당황하던 이경규, 강남, 박세리, 안정환은 곧바로 내비게이션을 실행했지만 지도 앱을 쓸 줄 몰라 ‘인간 자동차’로 변신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그 중 이경규는 한창 길을 가던 중 “잠시 후 좌회전입니다”라는 말에 망설임 없이 우회전으로 방향을 틀었다. 결국 아련하게 들려오는 경로를 다시 탐색한다는 음성에 “아이 하지 마! 경로 자꾸 탐색하지 마!”라며 울분을 토해 폭소를 유발했다.

다른 멤버들과는 달리 이가령은 홀로 도보 길 찾기에 성공했다. 제작진에게 “뛰어도 돼요?” 물으며 바로 뜀박질을 시작하는 모습은 ‘1등 도착’ 추격전의 첫 신호탄을 날렸다. 목적지에 거의 도달하여 승리를 예감하던 중 나타난 강남은 어디로 가야 되냐며 이가령의 핸드폰 주위를 기웃거렸고 곧바로 ‘매직 아이’를 발동해 목적지를 알아냈다. 그렇게 강남이 1등으로 도착하는가 했지만 뒤를 바짝 쫓는 이가령으로 인해 실패했다. 결국 첫 셀카의 주인공은 이가령이 차지하게 돼 반전을 거듭하는 추격전이 끝을 맺었다.

이어 목적지에 하나 둘 도착한 멤버들과 함께 스튜디오로 향한 이들은 들어서자마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튜디오를 가득 채운 화면으로 젊은 시절 이경규의 모습이 등장한 것. 위화감 없이 말을 건네는 목소리와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듯 생동감 넘치는 표정은 디.알.못들에게 신세계를 선사했다. “여러분이 얼마나 디지털을 알지 못하는지 테스트를 진행하겠다”며 사라진 화면을 끝으로 본격적인 능력치 테스트가 시작됐다.

첫 번째 미션을 무사히 완수하며 이어 기프티콘 선물하기 미션을 진행하던 중 이가령이 이경규를 직접 나서서 도와주는가 하면 듣기에도 생소한 로드 뷰로 여행하는 미션에서는 최영재가 멤버들을 직접 코치하며 눈물 섞인 전우애를 한껏 보여줬다. 또한 손을 사용하지 않고 ‘잇생이’에게 전화를 거는 미션에서는 안정환이 발로 스마트폰을 터치해 전화 걸기에 성공, 현장에 있던 모두가 박장대소를 터트려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3대 3 팀 대결 미션에서는 외국어가 적힌 메뉴판이 전달됐다. 이 메뉴판을 토대로 언어를 번역해 음식을 배달해야 하는 것. 각 팀 모두 번역을 간신히 해내며 나름대로 순조롭게 진행되는가 했으나 회원가입의 벽은 높았고 결국 의지를 불태운 안정환 팀이 첫 주문에 성공하며 파란만장했던 미션기가 마무리됐다.

‘오늘부터잇(IT)생’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