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황보라가 예비 시아버지인 배우 김용건에 대해 언급한다.

1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은 200회를 맞아 '왕중왕전' 특집으로 7대 우승자 이봉원, 52대 우승자 조갑경, 32대 우승자 황보라, 33대 우승자 지플랫이 출연한다.

앞서 황보라는 김용건의 차남이자 하정우의 동생인 차현우와 10년 열애 끝에 오는 11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발표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황보라에게 "올해 결혼을 결심한 이유가 있냐"고 묻는다. 이에 황보라는 "40살을 넘기지 않는 게 목표였다. 최대한 끝까지 버티다가 결혼하려고 했다. 이제 아이도 가져야 하니까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힌다.

황보라는 예비 시아버지인 김용건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황보라는 "10년 동안 '선생님'이라고 불렀는데 이제는 호칭을 바꿔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한다. 이를 듣던 MC 김용만이 "아직 시아버지라고 불러본 적이 없냐"고 묻자 황보라는 "'시아빠'라고 불러본 적은 있다"고 전한다.

예비 신부 황보라의 퀴즈 도전기는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