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성동일과 지창욱이 함께 예능 출연했던 에피소드를 떠올렸다.

10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 연출 김용완)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용완 PD를 비롯해 지창욱, 성동일, 최수영, 원지안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하 ‘당소말’)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이날 성동일은 지창욱과 출연했던 예능 프로그램을 언급했다. 그는 "홍보 좀 할까 하고 데리고 나갔는데 너무 편성이 늦게 돼서 별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그리고 (지창욱이) 예능에 대해 열심히 안 하더라"고 밝혔다.

그러자 지창욱은 "열심히 안 했다"고 실토했다. 이어 "선배님께서 그때 마침 예능을 하게 돼서 저희 작품에 도움이 될까 싶었다"며 "선배님께서도 홍보 겸 '바달집" 한번 하자고 해서 흔쾌히 찾아뵀었는데, 홍보는 사실 그렇게 안 됐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지창욱이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하셔서 정말 맛있게 먹고 또 먹고 잘 자고 그러고 왔다"고 말하자, 성동일은 "그렇게 아무것도 안 할 줄은 몰랐다"고 농담했다.

더불어 성동일은 "(지창욱이) 드라마를 찍는 동안 나왔기 때문에 저보다는 회차가 많아서 피곤할 텐데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나와줬다"며 "그때 지방이었는데도 시간을 내줘서 즐겁게 있다가 갔다"고 덧붙였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오늘(10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