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최수영이 작품을 위해 복근을 키웠다고 밝혔다.

10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 연출 김용완)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용완 PD를 비롯해 지창욱, 성동일, 최수영, 원지안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하 ‘당소말’)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극 중 최수영은 근 손실을 지구 멸망 급으로 싫어하는 간호사 서연주로 분했다.

이날 최수영은 "출연을 결정하고 나서 운동을 열심히 했다"며 "원래 근육운동을 하는 편은 아니었다, 주로 필라테스나 요가 같은 정적인 운동을 하다가 연주를 위해 PT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너지랑 스태미나가 좋아 보이는 느낌이 나길 바랐다"며 "기본 체력부터 올려야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PT 하면서 정말 다들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복근도 조금 만들고 했는데, 감독님이 촬영하기 전에 ‘연주가 그렇게까지 살이 보이는 옷을 입고 운동하진 않을 것 같다’고 해서 결국 팔만 나오게 됐다"며 "준비해둔 몸은 나중에 어떻게든 꼭 써먹겠다"고 덧붙였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오늘(10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