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비밀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썸머가 브래드와 단 둘이 남았다.


9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비밀남녀'에서는 썸머와 브래드가 단 둘이 남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켈과 브래드는 썸머를 두고 은근한 신경전을 벌였고 비밀의 산장에서 모인 이들은 하나 둘씩 브래드와 썸머만 두고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지연은 "이 상황에서 티나씨까지 자리를 뜨면 뭔가 있는 거 같다"라며 "과연 두 사람을 위해 자리를 비켜준 건지. 아니면 뭐가 있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의심을 표했다.


한편 브래드는 썸머가 비밀의 방에서 뭘 봤는지 은근히 궁금해하며 떠봤지만 썸머는 "난 비밀이야 뭘 봤는지"라고 마음을 밝히지 않았다.


이에 브래드는 당황하며 "나도 밝히려고 했던 건 아닌데 다들 너무 궁금해하고 눈빛이 초롱초롱해서 쳐다보니까"라며 말을 아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썸머는 "제가 호감 둔 상대를 뽑았는데 그 분도 저를 뽑았다면 얼굴이 빨개 질 것 같았고 의식할 것 같더라"라며 "그 전에는 그 사람의 마음을 몰랐으니까. 그런데 오히려 마음이 바뀔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라고 알쏭달쏭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민경훈은 썸머의 태도를 보며 "비밀의 방을 다녀온 후로 둘의 표정 이런게 되게 많이 바뀐 거 같다"라며 "다들 둘만 비켜주고 자리를 떴는데 무슨 이유가 있었을까요?"라고 궁금해했고 지연은 "일부러 자리를 비워준 거 같진 않았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폴킴은 "저는 둘이 어색하게 있을 줄 알았는데 썸머씨가 말씀도 잘 하시고 리드 잘 하시더라"라며 "SNS 부분도 직접적인 고백이었다고 생각했다. 보니까 설레더라"라고 평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