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가족' 윤진서./사진=조준원 기자
'모범가족' 윤진서./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윤진서가 노메이크업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9일 동대문 JW메리어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모범가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정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과 김진우 감독이 참석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박동하(정우 분)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물.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와 드라마 '굿 닥터', '힐러', '슈츠'의 김진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윤진서가 연기하는 강은주는 유약한 남편을 대신해 가족을 지탱해온 동하의 아내이자 알 수 없는 비밀을 숨긴 인물이다.

윤진서는 캐릭터를 위해 메이크업도 거의 하지 않았다고. 윤진서는 "걱정될 정도로 화장을 안 하고 연기했다. 마음을 많이 내려놨다. 오히려 민낯보다 피부색을 더 죽여야했다"고 밝혔다.

박지연은 조직을 노리는 마약 수사팀장 강주현 역을 맡았다.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 된 박지연은 "긴장하는 마음으로 대본을 봤다. 너무 재밌었고, 마지막 페이지가 되면 바로 그 다음부를 넘기고 싶은 작품이었어서 두근거리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떨어졌을 줄 알고 집에 돌아갔다. 안 되겠지 생각했는데 연락이 와서 기쁘기도 하고 마음이 얼얼하더라. 한편으로는 내가 했었던 느낌과 달라서 기대가 되는 마음으로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모범가족'은 오는 8월 12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