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스틸 / 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스틸 / 사진제공=MBN


'10년차 고딩엄마'이자 '열혈 쓰리잡러'로 화제를 모았던 윤민채가 아들과의 새로운 근황을 공개한다.

오는 9일 밤 10시 20분에 방송하는 '고딩엄빠2' 10회에서는 시즌1에 출연했던 윤민채가 스튜디오에 재등장해, 박미선-하하-인교진 등 세 MC와 반가운 인사를 나눈다.

이날 윤민채는 "어떻게 지내고 있냐"는 박미선의 질문에 "저희 집에 엄청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곧이어 윤민채의 일상이 VCR로 공개된다. 그는 이른 아침부터 캐리어에 짐을 싼 뒤 아들과 차를 타고 먼 길을 떠난다. 고속도로를 달려 무려 5시간 후 도착한 곳은 깊은 산골에 위치한 작은 학교.

윤민채는 "최근 성현이가 대안학교로 전학을 갔다.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는 길"이라고 설명한다. 이에 인교진은 "학교 데려다주는 건 알겠는데, 왜 (캐리어에) 옷을 가져가지?"라며 당황스러워한다. 윤성현이 전학간 학교는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고 서로를 존중하는 철학을 배우는 기숙사형 '대안 학교'.

윤민채는 "성현이가 잘 맞지 않는 학교생활에 힘들어 해서, 아들의 행복한 삶에 대해 고민하다가 (대안학교로) 옮기기로 했다"고 그간의 속사정을 털어놓는다. 앞서 초등학교 4학년인 성현이는 학교 생활에 부적응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걱정시켰던 터. 특히 심리상담센터에서 진행된 그림 치료에서 성현이는 안정감이 떨어지고 공격성이 내재되어 있다는 결과를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성현은 대안학교 선생님의 지도 아래, 벽화를 그리는 수업에 참여한다. 그림 치료 때와 마찬가지로 집과 나무를 그리기로 한 성현이의 모습에, 하하는 "과연 성현이에게 변화가 생겼을까?"라며 걱정과 응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짓는다.

윤민채-윤성현 모자의 확 달라진 일상이 공개되는 '고딩엄빠2' 10회는 9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