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2TV
사진제공=KBS 2TV


늦바람 든 ‘대도’ 연정훈의 폭주가 시작된다.

7일(오늘)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15주년 특집에서는 연정훈이 폭발하는 깐족 본능으로 동생들의 울분을 터트린다.

자진해서 형들에게 밥을 사겠다고 선언했던 나인우가 머나먼 타지로 끌려간 상황에서, 남은 멤버들은 “점심 식사를 살 사람이 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끼고 묵언 수행에 나선다. 이어 의문의 대결이 시작되자, 멤버들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자신의 운명을 결정짓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사투를 벌인다.

그러던 중 연정훈은 제대로 레벨 업 된 ‘약 올리기’ 스킬을 발휘, 다른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들었다 놨다 하며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이전까지 본 적 없던 큰형의 얄미운 권모술수에 바짝 약이 오른 문세윤은 “늦게 배운 도둑질이네”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고. ‘깐족’의 대명사 초딘마저 “진짜 야비하다 저 형”이라며 황당한 심정을 드러낸다.

또한, 표정부터 멘트까지 뻔뻔함으로 무장한 연정훈의 모습에 ‘15학년’ 김종민마저 무너져내렸다는 전언이다. 멤버들은 차 안에서 꼼짝 않고 연정훈의 폭주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해 이들의 전세가 역전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놀랍도록 진화한 연정훈은 ‘깐족 킹’에 등극할 수 있을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7일(오늘)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