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이종석이 목숨을 건 내기에 나섰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박창호(이종석 분)가 진짜 빅마우스(Big Mouse)로 인정받기 위한 마지막 관문에 입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창호는 구천 교도소들의 VIP 지시로 인해 죽을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그는 방장 노박(양형욱 분)의 희생으로 겨우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교도소장의 배신에 눈이 돌아간 박창호는 "줄 잘못 섰어. 날 선택했어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당황한 박윤갑(정재성 분)은 VIP들의 거센 반발에도 징벌방에서 박창호와 그의 추종자들만 빼내며 뒤늦게 수습했다.

박창호에게 칼을 들이밀었던 재소자 중 한 명이 징벌방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이에 분위기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소문을 들은 공지훈(양경원 분)은 박창호가 진짜 빅마우스인지 확인하기 위해 마약을 거래했던 고객들의 명단을 요구다. 하지만 이미 모든 것을 의심하기 시작한 박창호는 호락호락 넘어가지 않았다.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박창호 역시 이 모든 정황이 수상하기는 마찬가지인 상황. 여기에 자신을 공격했던 이들이 하나둘씩 죽어가자 그는 "어쩌면 빅마우스가 이 안에 있을지도 모른다"고 추측하며 진짜 빅마우스를 찾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웠다. 그런가 하면 고미호(임윤아 분)는 구천 병원 직원들의 텃세에도 굴하지 않고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고미호는 모두가 모여있는 세미나 현장에서 "죽은 서재용(박훈 분) 교수님 미발표 논문 제가 갖고 있습니다"라며 승부수를 띄웠다. 고미호는 "단서도 없고 막막한데. 일단 미끼 던졌으니까 꼴뚜기든 망둥이든 뭐라도 걸려들겠지"라고 했다. 구천 시장 최도하(김주헌 분)은 고미호의 미끼에 걸려들었다.

고미호는 최도하와 만나 "정식으로 인사드릴게요. 박창호 변호사가 제 남편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최도하는 "서 교수 논문 가지고 있다는 게 사실입니까?"라고 물었다. 고미호는 "사실 저도 그걸 찾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도움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시장님. 제 남편을 이 사건에 끌어들이신 분이니까요"라고 했다.

또한 최도하는 "아직도 남편분을 믿으십니까? 진짜 사기꾼은 진짜 가까운 사람부터 속입니다. 그래서 배신이라는 말이 생겨났고요. 가장 소중한 믿음을 저버리니까"라고 밝혔다. 고미호는 "원장님한테 논문 얘기 못 들으셨어요?"라고 되물었다. 최도하는 "제 아내를 의심하시는 겁니까? 틀렸어요. 모릅니다"고 답했다.

그러자 고미호는 "그걸 시장님께서 어떻게 확신하시죠?"라고 말했다. 최도하는 앞서 고미호가 했던 말과 똑같이 말했다. 그는 "내 아내니까요. 세상에서 그 사람 내가 제일 잘 압니다"라고 설명했다. 박창호는 최도하에게 전화를 걸어 "빅마우스가 빼돌렸다는 돈 알고 있었죠?"라고 물었다.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캡처
박창호는 "날 빅마우스로 만든 놈 공지훈(양경원 분) 쪽이 아니라 진짜 빅마우스예요. 날 먹잇감으로 던져준 겁니다. 빅마우스가 마약 거래한 명단이 있다고 하는데 아십니까? 거래했을 때 이름 다섯개 안 불면 날 진짜 죽이겠다고 합니다. 도와주세요 시장님"이라고 말했다. 최도하는 박창호의 전화를 다급히 끊었다.

최도하는 고미호와 함께 빅마우스가 가지고 있던 마약 거래 장부를 내밀며 교도소에 있는 박창호를 지원했다. 그러나 여기에는 함정이 숨겨져 있었다. 그 장부를 작성한 것이 빅마우스가 아닌 공지훈이었던 것. 기회를 노려 눈엣가시 같은 박창호와 최도하를 단숨에 날려버리겠다는 계략을 세운 공지훈은 교도소 안 VIP들에게 이 소식을 전하며 판을 벌였다.

박창호와 VIP들 사이 한판 대결이 예고되자 재소자들은 너도나도 승부의 결과에 돈을 걸며 열기를 더했다. VIP들도 박창호를 찾아가 내기를 제안했고 교도소장 박윤갑이 딜러로 참전하면서 배팅의 규모는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커졌다.

대결을 앞두고 공지훈은 최도하를 만나 그가 가지고 있는 명단이 자신이 작성한 가짜라는 사실을 털어놨다. 함정에 빠졌음을 깨달은 최도하는 다급하게 교도소로 향했지만, 대결의 순간은 생각보다 더욱 빠르게 다가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