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사진제공=tvN
'환혼' /사진제공=tvN


이재욱, 황민현, 신승호가 왕실 환혼인에 대한 진실 공방전을 벌인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 측은 6일 장욱(이재욱 분), 서율(황민현 분), 세자 고원(신승호 분) 그리고 이선생(임철수 분)의 날 선 공방전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장욱은 환혼인 사건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왕(최광일 분)의 요청으로 서율, 이선생과 함께 입궁했다. 그 과정에서 이선생은 자신은 환혼인이며 환혼인을 알아볼 수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고, 장욱은 이선생이 처음부터 무덕이(정소민 분)의 환혼인 정체를 알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 경계심을 드러냈다. 과연 이선생은 진짜 환혼인이 맞을지 혹은 왕실을 흔들기 위한 작전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 상황.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 속 장욱, 서율, 세자, 이선생의 각기 다른 표정이 시선을 강탈한다. 김내관(정지순 분)의 폭주와 얼음돌의 힘을 확인한 이후 왕실 환혼인 논란이 불거진 것. 이 중에서도 무덕이의 환혼인 정체를 알고 있는 사람은 장욱, 서율, 이선생뿐이다.

장욱은 조용히 눈을 내리깐 채 웃음기 없이 굳은 얼굴이다. 행여 무덕이의 이름이 오르내릴까 긴장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또한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절친 장욱과의 맞대결도 불사했던 서율은 담담한 듯 보이지만 냉철한 포커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세자는 왕실까지 점령한 환혼인 논란에 궁금증 어린 표정을 짓고 있고 이선생은 미소 어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왕실이 쏘아 올린 환혼인 논란 속 각기 다른 표정으로 마주 앉은 네 사람의 모습이 심장 쫄깃한 전개를 예고한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15회는 오늘(6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