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코미디언 안영미가 방송 중 입덕을 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셀럽 파이브'에는 '응큼세포 떴다 온갖 드립이 난무하는 안영미의 구황작물 먹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안영미는 "우리 젖키링이(?)들 안녕"이라며 폭소했다. 이어 "라이브 방송할 대 우리 구독자 애칭을 정하려고 댓글 좀 많이 남겨 달라고 했는데 안 올라왔더라. 그래서 베스트 댓글이 '저스트 키링'이었으니 일단은 젖키링이라고 하겠다"며 애칭의 유래를 설명했다.

안영미는 "지는 나는 도심 한복판에 있는 정자에 나와있다. 집에 뭐 남편도 없고 임신은 해야 되는데 다른 정자(?)에라도. 너무 뻔한 유머를 던졌냐?"라며 멋쩍어 했다.

그는 "왠지 그런 거 좀 로망이 있으실 것 같다. 한 여름에 정자나무 아래에서 뭐 좀 드시고 싶고 그럴 것 같다. 그 니즈를 내가 충족시켜주기 위해 영화 '리틀 포레스트' 콘셉트로 구황작물을 가지고 나왔다. 맞다 내가 김태리인 것"이라며 유머를 드러냈다.

안영미는 "보자마자 목이 탁 메이더라. 그러면 요즘 내가 초당 옥수수에 꽂혔다. 그냥 옥수수는 별로인데 초당 옥수수는 좋다"라며 크게 한 입 베어 물었다. 평소 소식좌라 불리던 그도 "진짜 맛있다. 초당 옥수수는 다 먹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초당 옥수수는 야채가 아니라 과일 같다. 왜냐하면 먹을 때마다 즙이 나온다"고 했다. 이어 감자를 잡은 안영미. 그는 "진짜 뻑뻑하게 먹어볼까?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돌아버릴 정도로 말이다"라며 쭈구려 앉아 입 안 가득 감자를 베어 물었다.

시간이 흐르자 안영미는 옥수수 삼행시를 지었다. 삼행시를 음흉하게 마친 안영미는 갑자기 입덧을 했다. 이후 "자 아빠라고 불러. 난 모르겠다 이제"라며 예능감을 보여줬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2020년 외국계 회사에 재직 중인 일반인 남성과 결혼했으며 MBC ‘라디오스타’,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서 활약하고 있다. 더불어 그룹 '셀럽파이브'의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