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작곡가 김이나가 '마녀사냥 2022'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4일 티빙 오리지널 ‘마녀사냥 2022’(연출 홍인기)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홍인기 PD를 비롯해 신동엽, 김이나, 코드 쿤스트, 비비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녀사냥 2022’는 토크쇼 ‘마녀사냥’의 귀환 작이다. 연애 고수이자 토크 만렙 MC 군단과 핫한 게스트들이 함께한다. 매회 새로운 주제로 심도 있게 고민을 나누며 공감과 재미를 사냥할 예정.

이날 김이나는 "결혼을 한 한국에선 특히 여자가 하는 이야기에 대한 시선이 한가지 부담감이라면 부담감"이라며 "감사하게도 지난 10여년 동안 사회적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고, 신동엽 선배가 유부남으로서 음란 마왕의 자리를 지켜주시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성에 관련된 이야기라는 게 듣는 사람들이 귀가 너무 습한 사람들이 있다"며 "우리는 연애에 포함되는 디테일한 이야기를 나누는 것뿐인데, 사람 심리와 직결되는 게 성적인 거다. 그런 얘기를 하는 분들이 머릿속에 더 마구니가 끼어있다고 생각하는 주의"라고 밝혔다.

‘마녀사냥 2022’는 내일(5일) 첫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