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아다마스'
사진제공=tvN '아다마스'


배우 조성하가 '아다마스'에서 강렬한 첫 등장을 선보였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에서 이창우(조성하 분)와 송수현(지성 분)의 만남이 그려지며 강렬한 대립을 이뤘다.

사건의 목격자 김서희(이수경 분)를 통해 이창우가 진범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송수현. 하우신(지성 분) 역시 은혜수(서지혜 분)와의 대화를 통해 계부를 살해한 진범이 이창우가 아닌 권회장(이경영 분)이라 확신한다.

모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송수현은 이창우가 수감되어 있는 구치소를 찾았고, 이창우에게 진범의 몽타주를 보여주며 자신이 피해자 송순호(조현우 분)의 아들이라 밝히며 압박한다. 하지만 몽타주가 누군지 모른다고 거듭 말하는 이창우. 이에 분노한 송수현은 이창우의 자백이 공범을 숨기기 위함이라고 외치며 대립 구도를 형성, 긴장감 가득한 엔딩을 선사했다.

이날 강렬한 첫 등장을 보여준 조성하는 극중 쌍둥이 형제의 아버지를 살해한 죄로 복역 중인 사형수이자 한때 ‘대도’로 이름을 날렸던 이창우 역을 맡아 열연, 짧지만 강한 존재감으로 극의 무게감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성하는 앞서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나빌레라’, ‘홍천기’ 등 다양한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창우를 둘러싼 이야기가 서서히 드러나며 사건의 진실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 대체불가 존재감을 선사하며 강렬한 첫 등장을 보여준 조성하가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선사할 것인지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한편 '아다마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