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MBC
사진제공= MBC


이영자가 돌발 상황에 패닉에 빠진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11회에서는 이영자가 840만 유튜버 쏘영의 신혼집을 방문해 환상의 먹방 케미를 선보인다.

이날 이영자는 쏘영의 신혼집 방문에 앞서 송 실장과 함께 말린 오이로 피클 만들기에 도전한다. 이영자는 자신의 요리 멘토가 준비해준 좋은 재료와 완벽한 비율로 조합한 소스를 사용해 ‘이영자 표 오이 피클’을 완성한다.

이영자는 양 손 가득 선물을 들고 설레는 마음으로 쏘영의 집으로 향하던 중 충격적인 사건을 맞닥뜨리고 망연자실한다. 그녀는 “망했다. ATM에서 내 비밀번호 알고 돈 다 빼간 느낌”이라고 속상해한다고.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에 참견인들 마저 패닉 상태에 빠진다고 해 과연 이영자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쏘영의 신혼집에 도착한 이영자는 프로 먹방러다운 인테리어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장비 욕심(?)이 불타올랐다고. 또한 이영자의 마음이 듬뿍 담긴 선물에 감동한 쏘영은 산해진미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푸짐한 한 상 차림으로 참견인들의 침샘을 폭발시켰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이영자의 축의금 순위를 비롯해 두 사람의 화려한 먹방이 예고되며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영자의 좌충우돌 일상은 오는 6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