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이 스위스 유럽 여행 첫날이 그려진 가운데 유해진이 영어 능력자로 활약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 '텐트 밖은 유럽'에서는 스위스로 떠난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의 모습이 담겼다.

여행을 떠나기 전 네 남자의 떨리는 첫 만남 현장이 담겼다. 작품 속에서는 살벌한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진선규가 수줍게 등장하는 반전 매력으로 시선을 모았다. 사전 인터뷰 당시 윤균상은 진선규를 천사라고 표현하며 "화내는 게 상상이 안 된다"라고 말할 정도.

박지환 역시 연극배우 시절 진선규를 처음 만났다며 "웬 꽃이 얘기하냐는 느낌이었다"며 "결이 너무 부드럽다, 너무 맑고, 용천수처럼 이야기한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범죄도시'에서 재회한 박지환과 진선규. 박지환은 "'범죄도시'에서 쓰레기 대 쓰레기로 만났다, 정말 무서웠다"라며 삭발한 진선규를 못 알아볼 뻔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진선규는 "걱정 정말 많다. 같이 아는 친구들과 하게 돼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10살 딸 진솔의 전화가 걸려왔고, 귀가를 재촉하는 딸에게 "아빠, 잠깐 미팅하고 있어. 8시까진 못 가지. 알았어. 빨리 얘기할게 그러면"이라고 달래는 스윗한 모습을 보였다.

유럽 여행 짐을 싸는 셀프 카메라에서도 딸 진솔 양의 모습이 공개됐다. 딸은 "아빠가 배낭여행 가는데 뭘 싸가야 하지"라는 질문에 영양제를 말했고, 아빠를 괴롭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사진=tvN '텐트밖은유럽' 방송 화면.
본격적인 여행 첫날, 취리히 공항에 가장 먼저 도착한 유해진은 '웰컴 투 You Love(유럽)'이라고 적은 웰컴 피켓을 들고 윤균상과 진선규를 기다렸다. 박지환은 스케줄로 인해 나중에 합기로 했다. 밥솥을 든 윤균상은 유해진을 만나자마자 "여기 운전이 되게 무섭다더라. 중앙선도 흰색이고. 유럽은 처음"이라며 걱정했다.

이후 세 사람은 렌터카를 찾기 위해 나섰고, 외국인 직원을 본 윤균상은 소통을 위해 번역 앱을 켰다. 그리고 "자동차 렌트를 했다"고 말했지만, 직원은 알아듣지 못했다. 결국 유해진이 나서 영어로 예약 사실을 밝혀고, 윤균상은 민망해했다.

세 사람은 스위스 고속도로를 타고 인터라켄 캠핑장으로 향했다. 캠핑장에서 1박을 체크인 한 세 사람은 텐트를 설치했고, 산악기차 푸니쿨라를 타고 하더 쿨름 전망대를 구경했다. 이곳에서도 유해진이 다양한 지식을 뽐내자 진선규는 "생각보다 아는 것도 많고"라고 칭찬했다.

전망대 위에서 맥주 한잔을 즐기는 사이 위기가 닥쳤다. 번개가 치며 비가 내리기 시작한 것. 서둘러 텐트로 내려간 이들으 2분 뒤 폐점이라는 마트에서 컵라면을 구매했고, 유해진이 챙겨온 밑반찬과 더해 라면으로 저녁을 해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