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서준, 박보검, 지창욱.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서준, 박보검, 지창욱. / 사진=텐아시아DB


청춘스타들의 세계관 대통합 리유니언 '청춘MT'가 오는 9월 9일 첫 문을 연다.

티빙 오리지널 '청춘MT'는 '구르미 그린 달빛', '이태원 클라쓰', '안나라수마나라'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세계관 대통합 리유니언이다. 론칭 소식이 전해진 후 "제목 보고 심장 터지는 줄", "한 자리에 다 모인 게 신기", "이게 진짜 된다고?", "모든 드라마 팬이 꿈꾸던 라인업" 등의 반응이 나온 가운데 오는 9월 9일 첫 공개를 확정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것은 유례 없는 라인업이었다. '구르미 그린 달빛' 팀의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부터 '이태원 클라쓰' 팀의 박서준, 안보현, 권나라, 류경수, 이주영, 그리고 '안나라수마나라' 팀의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 지혜원, 김보윤까지 세계관 대통합 연합MT의 멤버로 이름을 올린 것.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라인업이 모인 만큼 이들의 색다른 매력 역시 엿볼 수 있다. 촬영기간 내내 '구르미 그린 달빛'팀은 또래 배우들의 꽁냥꽁냥한 팀워크를 뽐냈고, '이태원클라쓰' 팀은 '단밤' 사장님 박서준을 필두로 거침없는 하이텐션를 보여줬다고. '안나라수마나라' 팀은 대선배 지창욱을 어미새처럼 따르는 아기새들의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청춘MT' 로고 / 사진제공=티빙
'청춘MT' 로고 / 사진제공=티빙
공개된 로고에서는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배우들 만큼이나 발랄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보기만 해도 풋풋한 청춘 배우들의 만남처럼 톡톡 튀는 색감이 '청춘MT'의 분위기를 단번에 드러내고 있어 각양각색 팀 컬러를 가진 세 팀이 연합MT에서 만나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궁금해진다.

각 드라마 팀의 멤버들이 한데 뒤섞여 다양한 MT게임도 하고 함께 여행도 다니면서, 새로운 우정을 쌓고 유쾌한 추억을 만들어갔다고 한다. 과연 보는 이들을 울리고 웃겼던 각 작품의 주역들이 이번 '청춘MT'에서 또 어떤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만들어갈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K-배우들의 세계관 대통합 리유니언, 티빙 오리지널 '청춘MT'는 오는 9월 9일 티빙에서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