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LG헬로비전)
(사진=LG헬로비전)


박군의 아내 한영과 달달한 신혼 생활을 공개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이하 ‘도장깨기’)는 LG헬로비전, TRA Media, 스포츠서울 엔터TV가 기획,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으로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로컬 음악 버라이어티다.


오는 4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도장부부 장윤정, 도경완과 수제자 박군이 연천에서 숨은 노래 고수들을 만난다.


이 가운데 박군의 아내 한영과의 전화 연결이 예고돼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트로트 걸그룹 제의를 받고 고민중인 지원자를 위해 올해 초 결혼한 박군은 자신의 아내이자 1세대 트로트 걸그룹 LPG 출신인 한영과 전화 연결을 통해 조언을 구한 것.


이에 한영은 그룹 생활에 대해 “혼자 하는 거랑 다르게 많이 양보하고 타협해야 된다. 본인 걸 먼저 생각하고 출발하면 안된다”며 현실적인 조언을 전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와 함께 한영은 박군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서 언급한다. 한영은 신혼에 대해서 “아직도 연애하는 거 같다”고 쑥스러워하면서도 달콤한 깨소금 향기를 폴폴 풍겨 부러움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박군은 전화 연결 내내 한영을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깍듯이 대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전언. 이에 한영이 직접 밝힌 박군과의 신혼 생활은 어떠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 11회는 오는 4일(목) 오후 7시 30분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