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캡처


서장훈이 13년째 연애 중인 커플에게 현실 조언을 건넸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35회에서는 동갑내기 여자친구와 13년째 연애 중인 29살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됐다.

여자친구는 고민남에게 슬슬 결혼 얘기를 꺼냈고, 고민남은 가족 같은 여자친구와의 설렘을 되찾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고민남이 선물한 명품 스카프를 보자마자 현실을 모른다고 지적하며 환불을 요구했다.

여자친구에게 서운함을 느끼던 때 고민남은 평소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던 카페 주인과 술자리를 가졌다가 실수로 하룻밤까지 보내게 됐다.

이런 고민남의 행동에 대해 곽정은은 "고민남은 인정하지 않겠지만 이런 일이 벌어지길 마음 깊은 곳에서 바라고 있었던 거다. 내 마음이 단단하면 어떤 상황이라도 쳐낼 수 있다. 본인이 상황을 끌어당겨 놓고 실수라고 하는 건 도망치는 것과 같다"고 판단했다.

고민남은 급하게 거짓말로 수습하고자 했지만, 여자친구는 이미 상황을 눈치채고 있었다. 하지만 고민남이 모든 잘못을 고백하기 위해 입을 여는 순간 여자친구는 모르는 척 화제를 다른 곳으로 돌렸다. 그렇게 잔소리하던 스카프 역시 여자친구의 가방에 메여있었고 여자친구는 부모님과 만나기로 한 약속도 예정대로 진행했다. 이별을 거부하는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며 고민남은 미안함을 느끼고 결국 이별을 통보했다.

서장훈은 여자친구가 모든 것을 알았지만 이별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13년이면 인생의 반을 같이 한 사람이다. 상대가 떠난다면 도저히 버틸 용기가 없는 거다"라며 안타까워했고, 주우재는 미안해서 헤어진다는 고민남에 대해 "정말 미안해서 먼저 헤어지자고 한 게 맞는지 아니면 결혼해서 눈치 보고 사는 게 싫어서 버리듯이 헤어지려고 한 게 아닌지 본인에게 솔직해져라."고 꼬집었다.

한혜진은 "연인이 있는데 다른 이성과 사랑을 나눴다는 건 어떤 변명을 해도 빠져나갈 수 없다. 서로에게 고통이 될 거다. 헤어질 시기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충고했고, 곽정은은 "고민남은 새로운 길을 가고 싶다고 말하지 않고 자신을 포장했다. 하지만 솔직한 게 상대방에 대한 마지막 배려다. 이 관계가 끝나는 건 서로에게 잘된 일"이라고 동의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고민남에게 "여자친구를 사랑한다면 결혼해야 한다. 그게 아니라 마음이 떴으면 솔직하게 얘기하고 헤어져라"고 말하면서 여자친구에게는 "헤어지는 것을 너무 두려워하지 말아라. 겁이 난다고 참고 결혼할 필요 없다"고 조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