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낸시랭, 이루안의 갈등이 폭발한 가운데 이루안이 엄마인 배우 김부선을 간적접으로 언급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입주쟁탈전:펜트하우스'에서는 조선기가 연합 서출구의 배신으로 첫 번째 탈락자가 됐다.

조선기는 투표 끝에 첫 번째 탈락자가 되자 “차라리 남자답게 ‘나는 너랑 싸워서 이길 자신 없다. 그래서 널 떨어트릴 거야’라 했으면 화가 안 났을 거다. 이건 앞통수가 아니다. 차라리 변명이라도 하지 말던가. 힙합 하는 사람이 멋이 없다”며 분노했다.

탈락 후보였던 이루안은 자신이 타깃으로 지목된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이에 낸시랭은 "처음에 다 같이 만났을 때, 내가 먼저 인사했는데 멀찌감치 뒤에 앉더라. 나랑 거의 띠동갑인데 '내가 여배우 선배였어도 이렇게 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루안은 "첫날 엄청 스트레스 받지 않았나. 멘붕이라 일부러 말을 안 걸었다. 방해하고 싶지 않았다. 건방지게 하려던 것이다"라고 해명했지만, 낸시랭은 “입장 바꿔서 생각해봐. 내가 동생도 아니고 언닌데 섭섭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채널A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사진=채널A '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서출구 역시 다른 입주자들과 교류가 적은 이루안을 같은 편으로 포섭하기 힘들 것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반은 "첫날 바로 옆자리에 앉아있었다. 나는 나를 미워하는 사람을 힘들어한다. 인사를 나누는데 바로 건너가서 앉아버리더라. 사실 이런 정말 사소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루안은 "사람이 다가가는 속도가 다를 수 있는 거 아니냐. 그런데 자기들끼리 연합 맺고, 먼저 안 다가갔다는 이유로 왕따 당하는 기분이었다"라며 "이렇게 배신하고 거짓말하는 걸 못 견뎌서 4년 동안 떠나서 살았던 사람이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낸시랭은 "나는 엄청난 사기를, 너무 고통스럽게 여성이 가질 수 있는 불안 종합세트를 당한 사람이다. 가정폭행, 리벤지 포르노, 사기결혼 전부다"라며 "여기가 서바이벌 게임이란 걸 다 알고 들어왔고, 서로를 배신하고 거짓말할 거란 걸 다들 예상하고 온 거다. 그걸 몰랐다곤 얘기하지 말아달라. 그러면서 여기서 펑펑 울면 우리가 잘못한 사람 같지 않냐"라며 분노했다.

한편, 배우 김부선의 딸 이루안은 앞서 개명한 이유를 묻자 “난 내 이름을 좋아했는데 몇 년 전 시끄러운 일을 겪고 나니 인터넷에 내 이름을 쳤는데 속상한 기사가 많더라. 배우로의 경력이 더렵혀진 기분이었다”며 개명 이유를 밝힌 바 있다.

2020년 김부선은 "재벌가 남자를 만났고 아이를 낳았고 잔인하게 버림받았다. 유부남이었다"며 그 아이가 딸 이미소(이루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미소의 친부가 임신 2개월 때 자신을 떠났고, 출산 4개월 만에 딸을 빼앗아갔다고 했다. 그러나 이미소는 김부선에게 "내 얘기 그만해라"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김부선은 딸과의 메시지를 공개하며 의절한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펜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