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스틸 / 사진제공=MBC
‘호적메이트’ 스틸 / 사진제공=MBC


'호적메이트' 에릭남 삼 형제의 한글 배틀이 펼쳐진다.

2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 29화에서는 에릭남 삼 형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6년 만의 형제 여행을 떠났던 에릭남 삼 형제는 이날 여행 마지막을 기념하며 암스테르담 운하에서 보트 투어를 즐긴다. 이곳에서 삼 형제의 리얼한 한국어 배틀과 최후의 승자가 가려진다.

아직 영어가 익숙한 동생들에게 '여행 기간 한국어로 말하기'를 제안했던 에릭남은 동생들의 한국말 업그레이드 마지막 코스로 '한글 끝말잇기'를 제안한다. 에디남과 브라이언남 역시 자존심을 건 끝말잇기 대결에 승부욕을 불태운다. 막내 브라이언남은 대결 시작부터 날카로운 단어들을 던지며 "학교에서 교수님에게 배웠다"라며 폭풍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안긴다.

넘치는 열정과는 다르게 삼 형제의 끝말잇기는 기상천외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에릭남은 동생들의 엉망진창 끝말잇기 대결에 폭소를 멈추지 못한다. 암스테르담 운하를 빅재미로 물들였던 에릭남 삼 형제의 한국어 배틀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보트 투어 막바지에는 에디남과 브라이언남의 운명을 건 마지막 묵찌빠 대결까지 펼쳐진다. 에디남은 상상 이상의 긴장감에 "월드컵 결승전 패널티킥 같다"고 말해 폭소를 안긴다. 여행 내내 묵찌빠로 치열한 대결을 펼쳤던 두 사람 중 승자는 누구였을지 기대를 모은다.

빅재미로 가득 찼던 에릭남 삼 형제의 한글 대결은 2일 밤 9시 '호적메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