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 '멧돼지사냥' 제작발표회가 1일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예수정. / 사진제공=MBC
MBC 드라마 '멧돼지사냥' 제작발표회가 1일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예수정. / 사진제공=MBC


배우 예수정이 MBC 새 드라마 '멧돼지사냥'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일 MBC 4부작 드라마 '멧돼지사냥'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송연화 감독과 배우 박호산, 예수정, 김수진이 참석했다.

박호산은 극 중 아내 채정(김수진 분)과 아들 인성(이효제 분)과 가정을 꾸리고 있는 영수 역을 맡았다. 평범한 중년의 시골 아저씨였던 영수는 로또 1등에 당첨되면서 인생 역전의 기회를 맞는다. 김수진은 영수의 아내 채정을 연기했다. 예수정은 화재로 아들과 며느리를 잃고 손주 현민(이민재 분)과 함께 살고 있는 기구한 인생의 주인공인 옥순으로 분했다.
예수정은 화재로 아들과 며느리를 잃고 손주 현민(이민재 분)과 함께 살고 있는 기구한 인생의 주인공인 옥순으로 분했다.

예수정은 “다수의 이기주의, 다수의 폭력에 의해 내 아들, 며느리가 죽었다고 생각하고 사는 할머니다. 남겨진 손주를 키우는 것이 삶의 목적이자 그 자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어느 날 금쪽같은 손주가 사라진다. 그때부터 마을 사람들에 대한 의심이 확신이 된다. 그러면 가만있으면 안 된다. 용서를 하든지 복수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평소 저는 저항하다가 당하면서 ‘깨갱’ 하고 죽는 역할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당하지만은 않았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예수정은 “제 직업에 감사했다. 촬영지에 갈 때마다 이런 곳에서 촬영할 수 있다는 것에. 자연이 주는 치유가 있었다. 대한민국 아름다운 금수강산을 넘어서는 아름다움이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멧돼지사냥'은 멧돼지사냥에서 실수로 사람을 쏜 그날 밤, 실종된 아들을 찾아 나서는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2021 MBC 극본 공모전 MBC PD상 수상작이다. 1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