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펜트하우스'
사진제공=채널A '펜트하우스'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의 입주자 8인이 생존을 위협하는 극한의 상황에 놓이며 파국을 예고했다.

2일 방송될 ‘펜트하우스’ 예고편에서는 새로운 권력자가 된 서출구가 탈락의 판을 뒤집을 ‘면제권’을 들고 고민에 빠진 모습으로 시작됐다. 서출구가 쥐고 있는 탈락 면제권을 쟁취하기 위해 낸시랭 지반 조선기 이루안 김보성 장명진 이시윤은 서출구에게 은밀한 거래를 펼치기 시작했다.

돌발행동으로 주변의 불만을 산 김보성은 “나 보내려고 그러는 건가”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펜트하우스의 주인 서출구가 탈락 후보로 꼽은 이루안은 “제 안에 있는 거 다 가져가셔도 상관없다”라며 전 재산을 내놨고, 이에 서출구는 “살고 싶으면 XXX를 하면 된다”라며 그가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이것이 식욕을 못 참고 거금을 써 컵라면을 사먹은 이루안을 탈락시키려던 서출구의 속임수일지, 아니면 정말 이루안을 살릴 동아줄이 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서출구와 손을 잡았던 ‘빌런남’ 조선기가 이루안과 이시윤 연합에 접근해 속삭이는 모습도 공개됐다. 누군가를 죽이지 않으면 자신이 죽을 수도 있는 극한의 상황에 낸시랭은 “누가 X고 누가 O인지 내가 헷갈린다”라며 불안에 떨어, 입주자들 앞에 놓인 혹독한 시련 속에서 버티지 못한 탈락자 1인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간다.

한편 유력한 탈락 후보가 된 이루안은 “사람이 다가가는 속도가 다를 수 있는 거지 않냐. 왕따당하는 기분도 들고, 이렇게 사람 배신하고 거짓말 해야 되는 상황을 견딜 수 없다”라며 울분을 토해내, 그가 무슨 일에 휘말리게 된 것일지 의문을 자아낸다.

극한의 상황에서 최대 4억원의 상금을 두고 떠나야만 하는 최초의 탈락자는 2일 화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채널A의 새로운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에서 공개되며,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 오리지널로도 만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