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모범형사2' 방송 캡처
사진=JTBC '모범형사2' 방송 캡처


배우 하영이 드라마 '모범형사2'에서 연쇄살인 사건의 피해자로 첫 등장을 알리며, 새 서사의 포문을 열었다.

하영은 지난 30일 첫 방송한 JTBC 새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1화에서 '흰 가운 연쇄살인 사건'의 새로운 피해자 정희주 역으로 등장, 이 사건의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하영은 극 중 할아버지 밑에서 어렵게 자라, 피나는 노력으로 티제이 그룹 법무팀 직원이 된 정희주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정희주는 어느 산자락에서 멧돼지 사냥꾼에 의해 시체로 발견되며, 충격적인 모습으로 첫 등장 했다. 특히 흰 가운에 빨간색 립스틱이 입술에 칠해진 채 발견된 정희주는 광역 수사대의 판단으로 '흰 가운 연쇄살인 사건' 피해자로 분류됐고, 이후 본격적인 '흰 가운 연쇄살인 사건'의 수사가 진행됐다.

며칠 뒤, 정희주는 신원 조회를 통해 티제이 그룹의 법무팀 직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그녀가 얽힌 사건은 더욱 복잡한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됐다.

이처럼 하영은 '모범형사2'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사건의 직결된 피해자 정희주로 분해, 강렬한 첫 등장을 선보였다. 본격적인 서사가 시작된 만큼, '흰 가운 연쇄살인 사건'을 중심으로 정희주라는 인물이 할아버지 정인범(박근형 분). 그리고 의문투성이 인물 티제이 그룹 우태훈(정문성 분)과 어떠한 관계 속 서사가 진행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영은 드라마 '헤어지는 중입니다', '너의 밤이 되어 줄게',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사생활',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등 여러 작품에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쌓아가고 있다. 최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2화 ‘흘러내린 웨딩드레스’ 에피소드에서 신부 김화영 역을 열연해 화제를 낳으며, 대중들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모범형사2'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으로 매주 토·일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