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살림남2


살림남2
살림남2
정태우가 장인희의 가슴 물혹에 걱정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정태우는 가슴 통증을 호소하는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이날 정태우의 아내 장인희는 가슴에 무언가 만져진다며 통증을 호소했다.

장인희는 “작년에 건강검진했을 때 가슴에 물혹 같은 게 있다고 추적검사 하라고 했었거든”라고 대답, 정태우는 "그때 나한테 그런 얘기 안 했잖아"라 말했다.

장인희는 “여자들은 혹 많이 있대. 크기가 계속 안 자라거나 줄어들면 괜찮은데 동그랗지가 않고 모양이 안 좋으면 암일 수도 있다고 추적 검사를 6개월마다 하라고 했어”라 설명했다.

이에 정태우는 "무슨 며칠 있다가 가느냐. 바로 증상이 발견되면 얼른 병원에 가봐야 한다. 여보는 그게 문제다. 아프면 바로바로 병원에 가서 검사를 해보고 괜찮은지 안 괜찮은지 확인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병원에서 초음파 검사를 받은 결과 가슴에 물혹은 있지만 크기가 작아 걱정할 부분은 아니었다. 하지만 결정이 두 개 있고, 결정 중 하나가 경계선이 울퉁불퉁하고 유방암으로 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조직 검사를 권유받았다.

혹시라도 아내가 암일까봐 걱정이 된 정태우는 "덜컥 겁이 났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걱정이 된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장인희는 마취가 풀리면서 조직 검사 부위에 통증을 느꼈고, 정태우는 설거지와 식사 준비까지 맡겠다고 호언장담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