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스틸 / 사진제공=KBS2
'자본주의학교' 스틸 / 사진제공=KBS2


'자본주의학교'에 장동민이 명품관 VVIP였던 과거를 털어놓는다.

KBS2TV '자본주의학교'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스터디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10대를 위한 경제교실 '방과후 자본주의학교',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생계를 위한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을 선보인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장동민이 출연한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장동민은 훤해진 인상으로 달콤한 신혼 분위기를 풍긴다. 최근 득녀한 그는 핸드폰 속 딸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하며 '딸바보' 면모를 톡톡히 드러냈다.

데뷔한지 19년차인 장동민은 줄곧 1개의 통장만을 사용했다고 밝히며 슈카와 데프콘에게 유일한 통장 잔고를 공개했다. 이를 본 데프콘은 "장동민 살아있다"며 "그렇게 실패를 많이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시드머니가 있구나"라고 감탄했다.

결혼 후 경제관리는 어떻게 하냐는 질문에 장동민은 "아내의 경제 사정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며 "'알아서 하고 싶은 거 하라'고 했다"고 한다. 이어 "아내에게 용돈을 줄 때 리액션이 귀엽고 좋다"고 말해 다른 이들마저 설레게 했다.

과거의 수입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장동민은 한때 명품 쇼핑에 빠진 적이 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명품관 VVIP였다는 과거 이력을 공개하며 "백화점에 가면 직원이 한 5명 나온다"며 "매장을 다니면서 쇼핑한 적이 없고, 룸에 있으면 와서 보여준다"고 말해 놀라움을 불러일으켰다. 게다가 "어느 날 팬티를 1500만원어치 샀다"며 명품 쇼핑을 그만하게 됐던 계기도 전했다.

장동민은 "예전에 매달 1500만 원씩 3년 동안 펀드를 넣었는데, 중도해지 후 받은 돈이 800만 원이었다"며 재테크 실패 경험을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장동민은 주식을 샀다가 짧은 시간 안에 수익을 올려 되파는 이른바 '단타'를 통해 1600%라는 엄청난 수익률을 올렸다고 밝혀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그는 "그 전날 스케줄이 어땠든 오전 8시 30분만 되면 일어나서 준비를 한다"며 여전히 매일 아침 '단타' 주식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해 꾸준히 재테크를 하고 있음을 밝혔다.

과거 재벌급 수입을 인증한 장동민의 이야기는 오는 31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자본주의학교'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