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인성 위주 캐스팅"…이종석→임윤아 '빅마우스', "보는 순간 빠져들 것"


이종석과 임윤아가 부부로 만났다. 오충환 감독은 남다른 캐스팅 비화만큼 빠져드는 스토리를 예고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29일 MBC ‘빅마우스’(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오충환 감독을 비롯해 이종석, 임윤아, 김주헌, 옥자연, 양경원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

해당 작품은 오충환 감독의 5번째 드라마. 그는 “시놉시스 얘기도 중요하지만, 직관적으로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리며 “이 드라마는 시청자분들이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 같다. 다음 회가 궁금하고 보는 순간 빠져들게 되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 감독의 캐스팅 기준은 ‘배우들의 인성’. 그는 “인성 위주로 배우들을 선발하기 때문에 검증된 분들과 함께하게 돼서 당연히 재미있었다”며 웃었다. 이어 “드라마를 하면 신발을 한두켤레 정도 바꾸는데, 이번엔 정말 흙바닥에서 고생을 많이 했다”며 “몸도 힘들고 감정도 극단으로 가는 상황에 고생했지만, 현장 분위기는 좋았다”고 촬영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종합] "인성 위주 캐스팅"…이종석→임윤아 '빅마우스', "보는 순간 빠져들 것"
이날 이종석은 오랜만에 작품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당신이 잠든 사이’ 이후 오 감독과 두 번째로 호흡하는 그는 “팬분들이 오래 기다려주신 거라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이 작품은 감독님과 한 작품을 더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출연하게 됐다”며 의리를 드러냈다.

“워낙 존경하는 감독님이기도 하고 친한 형이기도 해서 많은 얘기 나누며 고민하다가, 안 해봤던 새로운 결의 작품을 해보자 하고 얘기가 돼서 감독님을 믿고 같이 만들게 됐다. 오랜만에 작품을 해서 어렵다기보다, 작품 자체가 어려운 장면들이 많았다. 감독님한테 많이 의지하고 물어보면서 했다.”

임윤아는 극 중 이종석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그는 “빅마우스라는 누아르 장르, 간호사 역할이라는 것도 처음 해보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미호가 가진 지혜롭고 내면이 단단하고 그런 능동적인 면들이 매력적으로 보여서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미호가 가진 외유내강 같은 모습이 굉장히 멋지다고 생각이 돼서 잘 비쳤으면 좋겠다. 제게도 그런 느낌이 생겼으면 좋겠고, 간호사 역할이다 보니 잘 어울린다는 얘기도 듣고 싶다.”
[종합] "인성 위주 캐스팅"…이종석→임윤아 '빅마우스', "보는 순간 빠져들 것"
김주헌과 옥자연 역시 부부로 호흡한다. 김주헌은 “촬영장 분위기가 매우 좋았다”며 “교도소에 계신 배우분들이 흙바닥을 뒹굴면서 고생하셨다. 그 에너지를 보고 정말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옥자연은 “처음에 4부까지 대본을 받았는데 굉장한 흡입력이 있었다”라며 “감독님의 인지함과 푸근함에 이끌려서 하게 됐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양경원 역시 오 감독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그는 “감독님께 느낀 점은 저희 부모님의 양육 방식과 비슷하게 저를 길러주셨다”라며 “부모님께서 큰 울타리를 치고 그 안에서는 뭘 해도 된다고 하는 편이시다. 덕분에 하고 싶은 대로, 하지만 큰 사고는 치지 않고 다치지도 않고 자랐다. 이번에 오충환 연출님이 현장에서 그렇게 해주셨다. 배우로서는 어린이 축에 속하는 저를 굉장히 배려하는 마음으로 다뤄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종합] "인성 위주 캐스팅"…이종석→임윤아 '빅마우스', "보는 순간 빠져들 것"
끝으로 감독, 출연진이 ‘빅마우스’의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오 감독은 “회차가 거듭될수록 재미있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종석은 “오랜만에 작품으로 인사드리는 것에 있어서 굉장히 떨리고 긴장이 많이 되는데,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만큼 반갑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고 소감을 전했다. 임윤아는 “‘빅마우스’는 조직의 음모를 파헤치는 부분도 있지만, 미호로서는 모든 걸 걸고 가족을 위해 뛰어드는 부분도 많기에, 가족의 소중함과 신뢰를 생각해보실 수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김주헌은 “서커스를 보는 기분이 들 것”이라며 “무더위 시원함을 드릴 수 있는 드라마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옥자연은 “재미있는 드라마다. 오늘 밤 꼭 봐달라”고 당부했다. 양경원은 “오래오래 회자했으면 좋겠다”라며 “그만큼 사랑과 진심을 담아 만들었다”고 전했다.

‘빅마우스’는 오늘(29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