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연, "임윤아랑 연기 못 할 것 같다고 생각…양경원은 정말 망나니" ('빅마우스')


배우 옥자현이 임윤아를 처음 본 소감을 전했다.

29일 MBC ‘빅마우스’(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오충환 감독을 비롯해 이종석, 임윤아, 김주헌, 옥자연, 양경원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

이날 옥자연은 "현장 분위기는 빈말이 아니라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라며 "분위기를 좌우하는 건 어쩔 수 없이 감독님 역할이 큰 것 같다. 감동할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특권층 역이라 쾌적한 환경이었지만, 교도소나 험한 현장에 짧은 신을 찍으러 가면 다들 너무 힘들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감독님은 항상 웃고 계셨다"고 밝혔다.

그는 "이종석 씨를 처음 봤는데 아우라가 너무 좋아서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윤아 씨는 너무 예뻐서 '저런 사람이랑 어떻게 연기하지, 얼굴 보느라 못할 것 같은데'라고 생각했다"며 "첫 촬영 때 맑고 단단한 에너지로 함께 호흡하는 게 좋았다"고 전했다.

더불어 "남편 김주헌 씨에게는 너무 많이 배웠다. 고급스럽고 세련되고 엣지있는 연기를 하신다"고 설명했다. 또 "양경원 씨는 정말 망나니"라며 "카메라 앞에서 자유롭고 그 자유로움이 너무 부러웠고 많은 영감을 주셔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빅마우스’는 오늘(29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