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징크스의 연인'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징크스의 연인' 방송 화면 캡처


2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14회에서는 슬비(서현 분)와 미수(윤지혜 분) 모녀가 숨어 살던 과거의 상처를 잊고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수광(나인우 분)은 민준(기도훈 분)과 단둘이 술잔을 기울이며 회포를 풀었다. 민준은 평생 자신을 인정해 주지 않은 아버지 선삼중(전광렬 분)을 원망했지만, 한편으로는 저주에 걸려 변해 버린 그에게 죄책감을 느끼며 괴로워했다. 이에 수광은 “앞으로 도망치고 싶을 땐 여기를 와”라며 선뜻 자신의 곁을 내줬다. 한때 오해로 얼룩졌던 관계에서 벗어나 다시 예전의 우정을 되찾은 두 사람의 모습은 진한 감동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슬비는 민준의 사촌 형제 동식(최정우 분)을 궁지에 몰아넣기 위해 본격적인 작전을 펼쳤다. 2년 전 선일중(차광수 분)의 사주를 받았던 최 대표를 붙잡아 동식에게 보냈고, 일중이 수광을 해치려 한 결정적인 증거까지 넘기게 한 것. 동식은 이를 이용해서 아버지가 구속되게 하는 등 피도 눈물도 없는 모습으로 소름을 유발했다.

한편, 앞서 수광이 총에 맞는 미래를 보고 불안해진 슬비는 운명을 바꾸기로 마음먹었다. 슬비는 “넌 날 떠날 거야. 어차피 우리 헤어질 거야. 그러니까 그냥 날 떠나”라고 가슴 아픈 거짓말을 했지만, 수광은 “어떤 불행이 다가와도 내가 그걸 행운으로 바꿔줄게”라며 흔들리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슬비는 수광과 함께 오랜만에 서동시장을 찾았고 미수(윤지혜 분)와 삼중을 위한 선물을 정성스레 준비했다. 금화호텔로 돌아온 슬비는 민준에게도 선물을 건네며 “우리 가족한테 선물 하나씩 해주고 싶었어”라고 말했고,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야 진정한 가족이 된 네 사람의 따뜻한 모습은 감동을 자아냈다. 그토록 그리워했던 아빠를 만난 슬비가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을지, 삼중에게 걸린 저주가 기적적으로 풀릴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아버지가 구속된 후 혼자 빠져나갈 궁리를 했던 동식 역시 슬비의 작전에 말려들어 체포당할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순순히 물러설 생각이 없는 동식은 ‘예언의 무녀’의 비밀을 모두 알고 있는 민 선생(김난희 분)을 최후의 카드로 이용하기로 했다. 그 결과 삼중이 미수와 슬비 모녀를 수십 년간 감금한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고, 금화그룹의 경영권을 물려받으려던 민준의 입지 또한 위험해졌다.

방송 말미에는 슬비와 미수가 세상에 자신들의 존재를 드러내며 전세가 역전됐다. 슬비의 정체를 알게 된 서동시장 사람들이 모두 나서서 그녀가 정상적으로 사회생활을 해왔다고 입을 모아 증언했고, 언론의 뭇매를 맞던 금화그룹의 이미지가 회복된 것. 수광과 민준, 미수는 상황이 일단락되자 한시름 놓았지만 슬비의 머릿속에는 동식이 쏜 총을 맞는 수광의 미래가 더욱 선명하게 그려져 긴장감 가득한 엔딩이 탄생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