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지성, 아버지 사건 목격자 '투신 사망' 뉴스 접하고 충격…침입자에 '긴장감' ('아다마스')


지성이 아버지 사건의 목격자를 만난 후 목격자의 투신 소식을 접하며 의혹이 있음을 실감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에서는 하우신(지성 분)이 해송원에 입성하도록 미끼를 던진 자가 은혜수(서지혜 분)로 밝혀졌댜.

이날 하우신에게 국가특별수사본부 소속 언더커버 신분이 밝혀진 최총괄(허성태 분)은 그를 테스트할 요량으로 권회장(이경영 분)에게 하우신의 수상함을 보고했다.

하지만 이를 간파한 하우신은 권회장의 의문을 해소하고 최총괄의 비밀도 함구했다. 서로의 정체와 목적을 알게 된 언더커버와 아다마스를 훔치려는 자의 위험한 공존이 해송원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궁금하게 했다.

최총괄에게 아다마스를 훔치겠다고 선전포고한 하우신은 이어 자신에게 조력자가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살해 흉기 아다마스에 대한 내용이 담긴 익명의 편지를 받은 후 권회장 회고록의 대필 작가 제안이 들어왔기에 누군가가 자신을 해송원으로 초대했다고 생각했다.
[종합] 지성, 아버지 사건 목격자 '투신 사망' 뉴스 접하고 충격…침입자에 '긴장감' ('아다마스')
하우신은 고민 끝에 은혜수가 조력자라고 판단했다. 어릴 적 손가락에 철심을 박았다는 거짓말이 권집사(황정민 분) 귀에 들어가면서 하우신의 의료기록이 은밀히 재검토됐고, 수술한 경험이 없었던 하우신의 가짜 수술기록이 은국병원의 서류로 버젓이 생겨난 것. 하우신은 은혜수가 손을 쓴 것이라 보았다.

더불어 앞서 그를 해송원으로 이끈 익명의 편지 역시 은혜수가 보낸 것임을 간파했다. "이창우(조성하 분)씨는 진범이 아니에요. 사라진 살해 흉기는 해송그룹의 상징, 다이아몬드 화살 아다마스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겨 자신이 해송원에 입성하도록 유도했다고 추리했다. 하우신의 위기는 해송원으로 끌어들인 은혜수의 안전도 장담하지 못할 것이기에 조력자란 결론에 도달할 수 있었다.
[종합] 지성, 아버지 사건 목격자 '투신 사망' 뉴스 접하고 충격…침입자에 '긴장감' ('아다마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은혜수는 하우신을 권회장 회고록의 대필 작가로 추천한 사람이 아니라고 밝혀 미궁 속으로 빠져들게 했다. 우연이란 없는 해송원에서 그녀 말고 하우신을 이 집으로 끌어들인 자는 누구이며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치솟게 했다.

검사 송수현(지성 분)은 아버지의 죽음에 의혹을 제기한 기자 김서희(이수경 분)를 다시 만나 그가 던진 의문점을 조목조목 따졌다. 사형제 부활을 공약으로 내건 황후보(김종구 분)를 향한 비난은 오래 쌓인 악감정으로 치부했고 사라진 살해 흉기는 목격자의 존재로 반박했다.

하지만 김서희는 목격자가 적록 색약이었다며, 거짓 증언의 가능성을 들어 말 문을 막히게 했다. 송수현은 직접 목격자를 찾아가 확인 후 비로소 김서희의 말을 믿을 수 있었다.
[종합] 지성, 아버지 사건 목격자 '투신 사망' 뉴스 접하고 충격…침입자에 '긴장감' ('아다마스')
자신에게는 아버지의 일이지만 기자일 뿐인 김서희가 공소시효도 지난 이 사건에 매달리는 까닭이 궁금해지는 터. 이에 김서희는 "이창우를 감옥에서 죽게 할 순 없잖아요. 내가 알아요. 그 사람 결백한 거"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목격자는 송수현이 찾아온 사실을 어딘가에 은밀히 알렸고 그곳은 해송그룹 비밀조직 팀A로 밝혀졌다.

방송 말미 송수현은 자신이 만나고 온 목격자 부부가 투신했다는 뉴스를 접하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 순간 송수현은 집안에 침입자가 있음을 직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