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 /사진제공=에이스토리
강태오 /사진제공=에이스토리


강태오표 직진 로맨스가 역대급 설렘을 폭발시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극 중 우영우(박은빈)를 향한 이준호(강태오 분)의 직진 로맨스가 본격화되자 시청자들의 설렘에도 가속도가 붙었다.

이날 방송에서 우영우의 얼굴에 붙은 속눈썹을 떼어 주는 다정한 이준호의 모습, 고래 이야기 보다 방구뽕 이야기에 심취한 우영우에 토라진 척 질투하는 이준호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광대 미소를 자아냈다.

단연 눈길을 끈 건 오랜 고민 끝에 이준호가 우영우에게 고백하는 장면. 우영우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확신한 이준호가 한걸음에 우영우를 향해 달려 나갔다.

그녀와 처음 만난 회전문 앞에서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던 "좋아해요. 너무 좋아해서 제 속이 꼭 병든 것 같아요" 이 고백을 하는 그 순간, 지켜보는 시청자의 탄성이 터져 나왔고 심박수를 수직상승 시켰다.

대사부터 연기, 목소리, 호흡까지 강태오표 이준호의 고백은 완벽했다. 지긋이 바라보는 눈빛과 우영우를 생각하면 어쩔 수 없이 새어 나오는 미소, 여기에 진심이 담긴 돌직구 톤의 "좋아해요" 이 고백이 시청자들의 환호성을 끌어내기에 충분했다.

앞서 "섭섭한데요"에 이어 "좋아해요"까지 대사 한 마디마다 떨림과 설렘, 진심을 담은 강태오의 열연 때문에 '강태오표 이준호'의 매력에 빠져든 시청자들의 호응 역시 뜨겁다.

이 같은 열연에 힘입어 굿데이터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4주 연속 1위에 오른 것은 물론 강태오가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 2주 연속 1위 차지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