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하석주, 월드컵 퇴장 비하인드 "아내에게 '한국가면 죽을 것 같다'고 통화"('골 때리는 외박')


축구감독 하석주가 트라우마가 된 월드컵 퇴장을 언급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감독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은 하석주, 김병지, 최진철, 현영민 감독의 두 번째 외박이 이어졌다. 네 명의 감독과 선수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이진호는 감독들에게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의 한 순간으로 돌아가 플레이를 바꿀 수 있다면 언제로 돌아갈 것인지"를 물었다.

최진철은 무승부만 해도 16강 진출이었던 2006년 스위스전을 언급하며, 본인이 마크하던 센데로스 선수에게 첫 실점을 당한 순간을 꼽았다. 머리를 싸매며 끝까지 투혼했지만 아쉬웠던 경기 결과에 "한 골만 더 막았어도 16강에 올라갈 수 있었던 좋은 분위기였는데 그렇지 못 했다는게 많이 아쉽다"고 했다.

김병지는 2001년 파라과이전에서 드리블을 하다 상대에게 빼앗긴 일화를 언급하면서 "그 때로 돌아가서 그걸 다시 안하면 다음에 또 했을 것 같다"며 "95년도 브라질에 전지훈련을 갔을 때 훈련을 잘해서 브라질 구단에서 오퍼가 있었다. 그때 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종합] 하석주, 월드컵 퇴장 비하인드 "아내에게 '한국가면 죽을 것 같다'고 통화"('골 때리는 외박')

하석주는 선제골을 넣고 1분 만에 퇴장당했던 1998년 멕시코전을 꼽으며, "내가 축구 한 이래 퇴장 처음 당한 게 월드컵이었다"며 "경기도 못보고 라커룸에서 혼자 소리를 들으며 추측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왼발의 달인'으로 불렸던 하석주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 선제골을 넣었다. 이 골은 대한민국 월드컵 사상 최초의 선제골로 기록됐다. 하지만 그는 골을 넣은 뒤 백태클로 퇴장을 당했다. 이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1-3 역전패 당했다.

MC들과 감독 군단은 저녁 식사를 위해 해신탕 준비를 시작했다. 식사 준비를 마친 감독 군단 앞에 정체를 숨긴 세 명의 여성이 찾아왔다. 실루엣만 보고 모두가 '골 때리는 그녀들'의 선수들일 거라 추측하는 가운데, 김병지는 한 눈에 정체를 알아보고 인사를 건넸다. 세 여인의 정체는 하석주의 아내 오경아, 김병지의 아내 김수연, 현영민의 아내 안채희였다.
[종합] 하석주, 월드컵 퇴장 비하인드 "아내에게 '한국가면 죽을 것 같다'고 통화"('골 때리는 외박')
부부가 함께하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감독 군단은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김병지는 아내를 ‘이쁜 마누라’라고 저장했다면서, 촬영 중에도 다섯 번이나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현영민 아내 안채희는 "명절에 일을 해서 고향을 못 내려갔는데, 남편이 비행기 타고 몰래 와서 얼굴 보여주고 두시간 만에 다시 내려갔다"며 현영민의 사랑꾼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한 감독 군단의 아내들은 축구 선수의 아내로 사는 고충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하석주 아내 오경아가 혼자서 아이를 낳았다고 말하자, 하석주는 "대표팀 갔다 오면 애가 나를 못 알아본다. 애들이 엄마 뒤에 숨어버렸다"고 했다. 이야기를 들은 이수근은 "형님들 진짜 잘하셔야 된다"고 강조했다.
[종합] 하석주, 월드컵 퇴장 비하인드 "아내에게 '한국가면 죽을 것 같다'고 통화"('골 때리는 외박')
[종합] 하석주, 월드컵 퇴장 비하인드 "아내에게 '한국가면 죽을 것 같다'고 통화"('골 때리는 외박')
[종합] 하석주, 월드컵 퇴장 비하인드 "아내에게 '한국가면 죽을 것 같다'고 통화"('골 때리는 외박')
하석주 아내 오경아는 1998년 멕시코전의 비하인드 사연을 공개했다. 오경아는 "경기가 끝나고 프랑스에서 전화가 왔다. '나 한국 들어가면 죽을 것 같다'고 하더라. 그때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그냥 밥해주고 들어주고 가만히 있어 주는 것밖에 해줄 수 있는게 없었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