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2TV '홍김동전'
사진제공=KBS 2TV '홍김동전'


KBS 2TV ‘홍김동전’에 확률 천재 주우재가 256만분의 1확률에 도전한다. 로또 당첨보다 어렵다는 동전 던지기 불운을 맞이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홍김동전'은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하는 가운데 ‘1박2일 시즌3’, ‘언니들의 슬램덩크1,2’, ‘구라철’의 박인석 PD와 ‘배틀트립’의 최은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늘(28일) 방송되는 ‘홍김동전’ 2회 주제는 ‘바캉스특집’으로 이번 동전던지기의 룰은 ‘앞면 체크인, 뒷면 체크아웃’. 앞면의 체크인은 휴가철 모든 이들의 꿈인 남산 호캉스, 그러나 뒷면은 한여름 남산 대장정이 시작된다.

남산 대장정에 제공되는 것은 교통카드 한 장 뿐. 게다가 밖은 가만히 있어도 피부가 타는 해가 쨍쨍한 한 낮으로 무더운 날씨의 남산 대장정은 누구나 피하고 싶은게 당연지사.

이 가운데 지금까지 단 한번도 실패하지 않은 ‘행운의 여신’ 홍진경, 동전의 운명을 노력으로 극복해온 김숙, 아슬아슬하게 운명을 피해간 조세호, 확률 천재 팀내 브레인 그럼에도 동전의 선택을 받지 못하는 불운의 사나이 주우재, 리더십과 배려의 아이콘으로 불운과 행운을 함께 지닌 우영 등 5인의 멤버들이 또 다시 자신의 운을 시험 받는다.

이에 조세호는 연신 “심장떨려”를 반복했고, 우영은 “우리는 시작부터 불신이 있어”라며 제작진을 향해 의심을 눈초리를 거두지 못했으며, 주우재는 “머리가 희긋희긋해졌어. 순간순간이 스트레스야”라며 촬영 시작과 함께 다크써클이 내려간 모습을 보여 웃음을 터트렸다는 전언이다.

공개된 스틸에서 주우재의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3단 표정 변화가 시선을 강탈시킨다. 얼굴을 숙였음에도 전혀 가려지지 않는 박장대소하는 찐 기쁨의 모습에 이어 커다란 손으로 얼굴을 가린채 눈만 크게 뜨며 경악하는 모습이 상상치도 못한 상황을 맞이한 듯 보인다. 이어진 모습은 고개를 푹 숙인 채 세상 살맛을 잃었다는 듯이 좌절한 모습으로 정수리 끝부터 안타까움이 폴폴 풍겨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이에 ‘홍김동전’의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 주우재는 256만분의 1 확률에 도전하게 된다”라고 운을 뗀 후 “하늘이 내린 예능신이 강림하게 된 주우재에게 심심한 감사를 전하고 싶다. 주우재의 활약을 확인해 달라”고 밝혔다.

하루 동안 총 3번의 극단적인 감정의 변화를 겪게 될 주우재에게는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