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류 많이 먹어…자연식 위주로"
"안 힘든 일 없어…딸 키운 것 행복"
사진=유튜브 채널 '이수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이수진' 영상 캡처


치과의사 겸 인플루언서 이수진이 팬들과 소통했다.

이수진은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수진'에 '폐경됐는데 아기 낳을 수 있을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수진은 폐경인데 임신이 가능하냐는 팬의 질문에 "가능한 경우가 있다더라. 모두 응원해주길 바란다. 몸에 좋은 것은 알아서 많이 먹는다. 늘 그냥 나도 몸에 좋은 거 먹는 게 베어있고"라며 운을 띄웠다.

그는 또 "나도 아이를 낳고 싶은 생각을 굴뚝같다. 하지만 폐경이 됐다. 폐경은 47세에 됐다. 정말 빨리 됐다. 아들을 낳고 싶었다. 아들이 그렇게 낳고싶은 거 있지 않냐? 폐경은 했는데"라며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앞서 이수진은 최근 남자친구와 세 번째 결혼을 전제로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기 계획은 있다. 성모 마리아다. 성령의 기운으로. 석류 먹고 여성 호르몬이 많은 음식을 좀 자연식으로 많이 먹어 보려고 한다. 건강하고 어린 난소도 좀 만들고 이러려고"라고 밝혔다.

또한 "폐경이 됐는데 임신한 경우도 있다더라. 석류 많이 먹으면 된다. 그래서 그냥 기적을 바라고 기도하고 있다. 사람들이 다 기적을 느끼게"라고 이야기했다.

이수진은 고충을 토로하기도. 그는 "세상에 안 힘든게 없다"라며 "나는 치과 일 하는 게 사실 제일 힘들었다. 치과에 개원 22년 세월이 정말 눈물나게 힘들었다. 딸 키운거야 행복이다. 힘든 걸 많이 겪은 사람은 딸 키우는 것이 행복으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동안이라는 팬의 칭찬에 " 어릴 때부터 조금 동안이기는 했다. 근데 솔직히 19살 20살 때는 너무 화장도 열심히 하고 막 링 귀걸이 큰 거 버스 손잡이 링 귀걸이 하고 미니 스커트 하고 주렁주렁 사치를 하고 다녀서 다 싸구려였다. 대학교 1학년이 대학교 4학년이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수진은 마지막으로 "난 나를 위해 사는 편이다. 근데 남에게 좋은 남을 도우면서 사는 것도 중요하다. 인생이 짧지만 우리는 인생을 의미있게 살아야 된다는 이야기다"라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