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김지민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김준호와 결혼 전제로 연애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홍석천,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과 김지민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등장부터 시끌벅적한 두 사람을 본 송은이는 "오늘 정신 바짝 차려야 해"라고 말했다. 김지민은 "연애 100일 차"라며 "저는 김지민이고 형수님 아닙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홍석천은 "신인가수 TOP G"라고 소개했다.
김지민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김지민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김지민은 올해 4월 김준호와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그는 "오래 만난 것도 아니어서 (열애 사실을) 멋있게 밝히고 싶었다. '기사가 터질 거다'라는 연락받았다. 저희를 믿고 기다려준 기자님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리 알고 계셨었다. 기다려줬으니까 고마워서 우리 회사에서 예쁘게 써서 먼저 드렸다"고 덧붙였다.

김지민은 김준호와의 열애 사실을 어떻게 들키게 됐을까. 김지민은 "매번 같이 다닐 때는 연막탄처럼 박나래 씨가 있었다. 박나래, 김지민, 김준호는 워낙 친해서 같이 다녀도 오해를 안 하더라. 둘이 있어도 오해를 안 하길래 다른 사람을 끼워서 간 적이 있는데 '둘이 뭐니?'라고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공개 열애 후 김지민은 "밝히니까 너무 편하다. 식당 가면 벽보고 안 앉아도 된다. 둘 다 벽보고 앉아서 밥을 먹었다"고 했다. 김지민은 과거 김준호의 연락처를 '우준 매니저'라고 저장한 적이 있었다고. 그는 "평소에 휴대 전화를 안 가지고 다닌다. 당연히 안 가지고 갔는데 전화가 왔다. 한 번은 스타일리스트한테 걸렸다. 걸리겠다 싶어서 매니저로 저장했다. '우리 준호'라고 해서 우준으로 저장했다"고 설명했다.
김지민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김지민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김지민은 "제 매니저가 한 번은 '제가 매니저인데 다른 매니저한테 전화가 오죠?'라고 하더라. 그래서 공개했다. (김준호는) 늘 나만 생각해주는 사람이다. 지금까지 나는 나만 생각했는데, 나보다 나를 더 생각해준다"며 "어떨 때 이벤트를 해주는 게 아니라 매일 매일 선물 사온다. 소소한 이벤트를 해준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고백을 먼저 한 건 김준호라고 밝힌 김지민은 "너무 오랫동안 치근덕거렸다고 해야 하나. 좋은 표현이 생각이 안 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개그 식으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던졌다. 술이 또 문제다. 그때 박나래도 있는데 진심을 다해서 고백을 하길래 그러든가라고 했다. 그게 처음이었다"고 했다.

김지민은 결혼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 "아무래도 둘 다 나이가 많은 상태에서 만나서 '연애만 하자'는 아닌 것 같긴 하다. 결혼 전제로 만나고 있다. 열애 기사가 났는데 결혼 축하한다고 하더라.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