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감독, 송재경, 김경란 작가./사진제공=티빙
이상엽 감독, 송재경, 김경란 작가./사진제공=티빙


이상엽 감독과 송재경 작가가 김고은의 청령시리즈어워즈 여우주연상 수상을 진심으로 기뻐했다.

28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유미의 세포들 시즌2’의 이상엽 감독, 송재경, 김경란 작가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김유미(김고은 분)의 이야기를 그린 '유미의 세포들' 시즌2에서는 꿈과 사랑의 경계에 선 유미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날 이상엽 감독은 배우 김고은이 청령시리즈어워즈 여우주연상을 받은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저도 같이 갔었다"라며 "주연 배우 후보로 올라와 있어서 같이 봤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어 "아시겠지만, 작년 한 해 한국 드라마 시리즈에 쟁쟁한 작이 너무 많아서 사실 작품상은 기대도 안 했다"라며 "여우주연상은 고은 씨가 워낙 잘하고 고생해서 받았으면 했는데 경쟁이 치열해 김고은 씨 역시 기대를 안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름이 불렸을 때 깜짝 놀라서 기분 좋은 당황과 함께 수상했다"라며 "수상에 앞서 진영 씨가 받을 것 같다고, 왠지 받았으면 좋겠다고 먼저 축하한 적은 있다"고 전했다. 송재경 작가는 "작품상을 받은 것처럼 기뻤다"라며 "배우가 받았는데 이렇게 기쁜 적은 처음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고생을 너무했는데 그거에 대한 평가를 받았다는 게 좋았"다며 "제가 유미를 추앙한다고 김고은 씨에게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