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김효진 "10년 만에 칼단발, 가족들 반응 좋았다"('모범형사2')


배우 김효진이 JTBC '모범형사2'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제작발표회가 서울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렸다. 조남국 감독과 배우 손현주, 장승조, 김효진이 참석했다.

손현주는 옆집 아저씨 같은 푸근한 생활형 형사 강도창 역을 맡았다. 시즌1에서 강도창은 피해자와 그 가족의 상처를 함께 아파하는 인간미, 그래서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고 나쁜 놈을 잡으려는 집요함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하지만 억울한 사형수 이대철이 누명을 벗지 못하고 사형대의 이슬로 사라졌다는 사실은 그에게 "진짜 범인을 잡은 게 맞을까"라고 스스로를 의심하는 트라우마를 남겼다. 시즌2에서 강도창은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다 겪은 베테랑 형사에게 이런 트라우마에 갱년기까지 찾아오면서 내적 갈등을 겪는다.

장승조는 서울 광수대 출신의 무결점 엘리트 형사 오지혁를 연기한다. 냉철한 브레인다운 추리력과 나쁜 놈은 끝까지 쫓는 집요함으로 '모범형사'의 사이다를 담당한다. 김효진은 티제이그룹 이사 천나나로 분했다. 천나나는 회장 천성대(송영창)의 혼외자로, 아버지에겐 없는 자식 취급 받고, 이복 오빠 천상우(최대훈 분)에겐 괴롭힘을 당한 인물이다. 유일하게 의지했던 엄마를 떠나보낸 뒤 남은 건 생존본능뿐이다.이번 시즌에 새롭게 합류한 김효진은 “긴장된다. ‘모범형사1’이 좋은 작품이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제가 새롭게 들어와서 폐를 끼칠까봐 걱정됐다. 내가 잘해야 이 작품이 잘 될 텐데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결과를 떠나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방송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하는 부담감에 대해 묻자 김효진은 “대본이 재밌었고 형사들 틈 안에서 천나나 캐릭터가 갖고 있는 매력이 많았다. 기존에 제가 하지 않았던 역할이라 부담이 됐던 것도 사실인데 감독님이 많이 믿어주셨다. 감독님, 연기 잘하는 배우들 사이에 꼭 함께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조남국 감독은 “천나나 역에 캐스팅 0순위가 김효진이었다. 그 이유는 드라마를 보면 이해될 것”이라며 “김효진 씨가 우리 드라마의 중심이고 숨겨놓은 비밀병기”라고 예고했다.

김효진은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저도 형사를 하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천나나는 형사들과 대립하고 대척점을 유지하는 관계다. 현장에서 긴장감을 가져가려고 노력했다. 현장에서 두 분이 연기를 잘해주셔서 저는 잘 따라가기만 하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천나나는 겉으로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절제하는 편이다. 절제하면서도 감정을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캐릭터를 위해 10년 만에 칼단발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김효진은 가족, 주변인 반응에 대해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때보다는 길었다. 전작과 완전히 다르고 싶어서 커트하기도 했다.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다행이었다”며 웃었다.

또한 “의상은 감독님과도 상의했다. 초반에는 절제되면서도 무채색톤의 의상을 말씀하셨다. 제한된 컬러 안에서 고급스러우면서 천나나를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했다. 후반부 심경 변화가 생기면서는 컬러도 들어가고 디자인도 달라진다. 신마다 감정에 맞게 보여줄 수 있도록 저도 연구했다”고 밝혔다.

'모범형사2'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 시즌1에 이어 조남국 감독과 최진원 작가가 다시 한 번 뭉쳤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