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트라우마 때문에 힘들었다"('모범형사2')


배우 손현주가 JTBC '모범형사2'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 제작발표회가 서울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렸다. 조남국 감독과 배우 손현주, 장승조, 김효진이 참석했다.

손현주는 옆집 아저씨 같은 푸근한 생활형 형사 강도창 역을 맡았다. 시즌1에서 강도창은 피해자와 그 가족의 상처를 함께 아파하는 인간미, 그래서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고 나쁜 놈을 잡으려는 집요함으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하지만 억울한 사형수 이대철이 누명을 벗지 못하고 사형대의 이슬로 사라졌다는 사실은 그에게 "진짜 범인을 잡은 게 맞을까"라고 스스로를 의심하는 트라우마를 남겼다. 시즌2에서 강도창은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다 겪은 베테랑 형사에게 이런 트라우마에 갱년기까지 찾아오면서 내적 갈등을 겪는다.

장승조는 서울 광수대 출신의 무결점 엘리트 형사 오지혁를 연기한다. 냉철한 브레인다운 추리력과 나쁜 놈은 끝까지 쫓는 집요함으로 '모범형사'의 사이다를 담당한다. 김효진은 티제이그룹 이사 천나나로 분했다. 천나나는 회장 천성대(송영창)의 혼외자로, 아버지에겐 없는 자식 취급 받고, 이복 오빠 천상우(최대훈 분)에겐 괴롭힘을 당한 인물이다. 유일하게 의지했던 엄마를 떠나보낸 뒤 남은 건 생존본능뿐이다.

손현주는 “시즌1도 화려하게 시작한 건 아니었다. 시즌1 때보다 제작발표회가 더 떨린다. 시즌2 촬영 때 그때보다 더 놓치지 않으려고 감독님이 노력하셨다. 그래서 배우들이 힘들었다. 반성하시라”고 감독에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여러분은 안방에서 편하게 보시면 된다. 저희는 열심히 만들었다”고 전했다.

손현주는 “강도창이 트라우마를 갖게 돼서 그런 점이 힘들었다. ‘쟤가 진짜 범인일까? 아니면 어떡하지’라는 고민을 한다. 그래서 시즌2에서는 편한 보직을 맡고 싶었는데 장승조 씨 때문에 안됐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어 “이번에는 피해자와 피해자의 가족에 초점을 맞췄다. 작가님도 그렇게 썼다. 이번에는 피해자, 피해자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더 심도 깊게 들어갈 것 같다”고 귀띔했다.

장승조와 호흡에 대해서는 “시즌1보다 많이 컸다. 드라마 보면 알겠지만 많이 덤빈다. 그 모습이 귀엽다. 자꾸 발전해가는 장승조의 모습을 보면서 형으로서 선배로서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시즌1 때보다 장승조가 더 말랑말랑해지고 여유로워졌는데, 더 집요해졌다. 첫 장면만 봐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 자리에 없는 형사들과도 케미가 깊어졌다”면서 “시즌1보다 볼거리가 많아졌고, 그 중심에는 효진 씨가 있다”는 반전 있는 말로 폭소케 했다.

'모범형사2'는 선(善) 넘는 악(惡)인들의 추악한 욕망 앞에 진실 하나로 맞선 강력2팀 모범형사들의 대역전 수사극. 시즌1에 이어 조남국 감독과 최진원 작가가 다시 한 번 뭉쳤다. 오는 30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