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올해 상반기에만 376억 벌었다…최고 매출 스타 1위('TMI뉴스쇼')


임영웅, 올해 상반기에만 376억 벌었다…최고 매출 스타 1위('TMI뉴스쇼')
사진=Mnet 'TMI NEWS SHOW' 방송 화면 캡처
사진=Mnet 'TMI NEWS SHOW'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임영웅이 2022년 상반기 매출 1위 스타로 뽑혔다. 임영웅은 올해 상반기 약 376억 원의 매출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

27일 방송된 'TMI NEWS SHOW'에서는 '2022년 상반기! 탑티어급 매출을 올린 스타 BEST 10'을 주제로 'TMI NEWS SHOW'에서 추정한 올해 상반기 스타들의 매출 현황을 살펴봤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하성운과 그룹 유나이트 은호, 은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1위는 임영웅이었다. 임영웅이 지난 5월부터 시작한 전국투어 콘서트의 티켓 평균값은 13만 5600원. 고양, 창원, 광주까지 임영웅이 상반기 3회의 콘서트를 통해 벌어들인 매출액은 약 93억 원이었다.

광고계에서도 임영웅을 향한 러브콜도 꾸준히 계속되고 있다. 임영웅은 얼음 커피 머신, 의류 광고, 건강기능식품 등 상반기에 5개의 광고를 찍었다. 임영웅의 2021년 기준 편당 광고료는 약 3~4억 원으로, 상반기 광고 총매출은 약 20억 원이다.

임영웅의 첫 정규 앨범 ‘IM HERO’는 초동 판매량 110만 장을 기록했다. 이에 임영웅은 솔로가수 최초 초동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초동 앨범 판매액은 약 262억 원이다. 콘서트, 광고료, 초동 앨범 판매액을 합한 임영웅의 상반기 총매출액은 약 376억 원으로 추정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