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좌 박소현, 돈 쓸 곳 없나?"
"같은 생일자, 모두 축하해"
사진=유튜브 채널 '김숙티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숙티비' 영상 캡처


코미디언 김숙이 생일 선물 언박싱을 했다.

김숙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숙티비'에 '생일선물 언박싱할 생각에 심장이 뛰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숙은 산더미처럼 쌓인 생일 선물을 보며 "일단 하나씩 풀어보자"라고 운을 띄웠다. 앞에 바구니를 가리키며 "이게 눈에 띄지 않냐? 이건 영자 언니가 너네 집이랑 너무 잘 어울리겠다고 피크닉 다니니까. 여기 안에 보면 영자 언니가 애정하는 그릇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거 이야기하지 말라고 했는데"라며 이영자가 보낸 편지를 읽기 시작했다. 김숙은 "생일 진심으로 축하한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길 기도한다. 이영자라고. 근데 이 봉투 안에 영자 언니가 상품권도 넣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봉투 안에 상품권을 본 김숙은 놀라운 표정을 지었다. 김숙은 "봉투가 묵직하다"라며 만족해 했다. 그는 이어 "아 여기 있었네"라며 "나랑 27년 된 언니가 있다. 작가 언니인데 나랑 방송국을 같이 들어왔다. 내가 노트북 가방 필요하다고 했는데. 정말 딱 좋다. 신난다"고 했다.

이어 꺼내본 상자는 '소식좌' 박소현의 선물이었다. 김숙은 "아 이거 소현 언니가 보낸거다. 그 언니는 매번 이렇게 보내준다. 돈 쓸 곳이 없는 것 같다. 와 이거 뭐 이렇게 럭셔리하냐? 아 차량용 방향제구나. 향이 정말 좋다. 이걸 차에다 어떻게 두냐? 집에 나둬야지"라고 언급했다.

다음은 개그맨 박영진의 옷 선물. 김숙은 "어머. 이거 되게 비싼 거 아니냐? 얘 미친 것 같다. '국민 영수증' 끝나니까 애가 돈을 막 쓴다. 나 지금 입은 거랑 되게 비슷하지 않냐? 이거 정말 예쁘다. (지금 입고 있는 옷은) 중국 팬이 선물해주신 것. 늦었지만 감사하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생일 선물 더미 언박싱이 끝나고 감사 인사를 전하는 김숙. 그는 "선물 보내주신 분들 정말 감사하다. 아직 도착 못한 선물 그리고 마음으로 표현해 주신 분들, 문자로 축하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하다. 그리고 나랑 같은 날 생일을 맞이하신 분들 모두 축하드린다"라고 마무리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