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이루안이 미움을 사 탈락 후보자가 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는 이루안이 최초의 탈락 후보자로 좁혀졌다.

이날 입주자들은 '3000만 원'을 모두가 똑같이 나누는 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입주자들은 구체적인 액수를 밝히며 대화를 이어갔다. 하지만 문제는 상금을 가장 먼저 차지할 최상위층 펜트하우스 주인인 김보성이 이를 듣지 못했다는 것.

3000만 원의 부배가 시작됐고, 김보성은 850만 원을 챙긴 뒤 다음 층으로 상금을 내려보냈다. 약속된 균등 분배가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서출구는 깊게 고민했다. 김보성을 제외하고 약속된 균등 분배를 지키리면 270만 원을 챙기면 되지만, 또 굳이 약속을 지킬 필요는 없었던 것.

깊게 고민하던 서출구는 "850만 원이 사라진 상금에서 균등 분배를 하려면 누군가 안 가져가는 수밖에 없다"며 270만 원을 챙겼다.

이후 입주자를 위한 메뉴판이 공개됐다. 메뉴판에는 물 30만 원부터 감자 50만 원, 300만 원 짜리 컵라면, 1000만원짜리 티본 스테이크등이 적혀있었다.
[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충격적인 물가에 모두가 어이가 없어하던 이때 김보성이 50만 원짜리 감자를 시키며 입주자들의 주문이 시작됐다. 허기와 비싼 물가에 모두가 예민해진 상황에서 이루안은 300만 원을 내고 컵라면을 주문했다.

낸시랭은 "300만 원짜리 컵라면 누군 안 먹고 싶다. 누군가 가져갈 총 상금을 최대한 지키기 위해서 서로가 동의한 것인데. 경솔했다"라며 분노했다.

개인의 지출에서 최종 상금의 금액이 제외되기 때문이었던 것. 컵라면이 시발점이 되어 이루안은 입주자들 사이에서 마음을 잃었다. 이후 서출구는 이루안과 이시윤을 제외한 5인으로 연합을 결성했다.
[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이후 입주자를 찾아다니며 이루안을 탈락자 후보로 밀었다. 서출구는 "이루안 누나는 설득이 안된다. 어떤 방향으로도 휘두룰 수 없다. 철벽이 굉장히 높고 원 안에 아무도 들이지 않는다"고 그의 경계와 철벽을 이유로 들었다.

모두가 동의했지만 조선기는 "오늘 탈락자가 나온다고 하면, 김보성 형이나 지반이었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루안을 처음부터 탈락시키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는 것. 조선기는 "이루안 누나를 탈락자로 만드는 것에 동의했다. 내가 살기 위해 왕따를 만드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이후 새 펜트하우스 주인을 가리기 위한 주사위 게임이 시작됐다. 나온 숫자에 따라 본인 혹은 다른 입주자를 계단 위로 보내거나 내릴 수 있는 게임이었다. 연합은 서출구를 밀었고, 서출구는 여유롭게 목적지까지 5칸을 남겨두고 있었다.

이시윤은 주사위의 3을 서출구에게 써 이루안을 당황하게 했다. 이시윤은 "언니 미안해"라는 말과 함께 이루안을 출발선으로 내렸다. 이시윤은 "서출구가 가장 위에 있더라. 나는 상황을 밀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인터뷰했다.
[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종합]'김부선 딸' 이루안, 단단히 미움 샀다…300만 원 컵라면 먹고 탈락 후보 ('펜트하우스')
서출구의 연합인 지반은 주사위로 낸시랭을 밀어주고 서출구를 우승시키지 않았다. 낸시랭이 조금 더 위로 올라가고 서출구는 가만히 있는 상황에서 김보성이 주사위를 던졌고 4와 -1이 나왔다. 낸시랭은 "오빠 저를 위로 올려주세요"라고 욕심을 냈다. 하지만 김보성은 의리를 지켜 서출구를 우승시켰다.

이를 지켜보던 서출구는 "낸시랭 누나에게 신뢰를 못 느끼고 있다. 비즈니스 관계인 느낌"이라며 웃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