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사진=KBS2  '오케이? 오케이!' 영상 캡처
사진=KBS2 '오케이? 오케이!' 영상 캡처
가수 김호중이 첫 깜짝 카메라에 성공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은영, 양세형이 가수 김호중과 함께 노래 교실로 출장 상담을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김호중이 온다는 사실을 모르는 노래 교실 수강생들을 위해 깜짝 카메라를 준비했다. 오은영과 양세형이 노래 교실로 먼저 들어간 뒤, 양세형이 노래하는 척 립싱크를 할 때 김호중이 노래를 부르며 등장한다는 계획.

양세형은 수강생들 앞에서 "본격적인 상담을 하기 전에 노래 선물을 하려고 한다"고 인사했다. 양세형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 반주에 맞춰 립싱크를 했다. 양세형의 뛰어난 노래 실력에 수강생들은 감탄했지만, 실제로 노래는 김호중이 부르고 있던 것. 이후 김호중이 노래 교실의 뒤편으로 등장했다. 처음에는 양세형의 손짓에 더 환호를 하라는 뜻으로 이해한 수강생들은 뒤편을 보지 못한 채 더 크게 소리를 질렀다. 그러다가 뒤늦게 김호중의 모습을 확인한 뒤 콘서트에 버금갈 정도로 환호하며 반겼다. 이후 본격적으로 상담이 시작됐다.
[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종합] "고인된 할머니 농락→약에 의존" 김호중, 악플로 인한 고통 토로('오케이')
사진=KBS2  '오케이? 오케이!' 영상 캡처
사진=KBS2 '오케이? 오케이!' 영상 캡처
김호중도 고민을 털어놨다. '비행기 공포증'을 겪고 있던 것. 김호중은 "앞으로 해외 갈 일도 많고 저를 보고 싶어하는 팬들도 있는데 '비행기 공포증'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도부터 가는 걸로 연습해봤는데 계속 그러길래 '이코노미석을 타서 그런가?' 싶어서 비즈니스석으로 타본 적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를 듣던 양세형은 "저도 비행기 탈 때 문이 딱 닫히면 폐쇄 공포증이 있다. 괜히 답답해온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그때 제가 했던 방법 중에 야한 생각을 떠올렸더니 좀 나아졌고 그 상태로 잠을 자고 나니 편안하게 극복할 수 있었다"고 나름의 노하우를 공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은영은 자신만의 극복법을 발견한 양세형에게 "호중씨 나름대로의 공포에 밑단계로 반응 회로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세형씨의 야한 생각이 의외로 좋은 방법"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무엇보다도 '내가 효능감 있게 처리했네'라고 스스로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호중은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도 털어놓았다. 그는 "악플을 굉장히 많이 받았다. 제 개인 메시지로 오기도 하고 심지어 고인이 된 할머니를 농락하기도 한다. 가족적으로 건드린다. 처음에는 견디기 힘들더라. 마음 같아선 한 분 한 분 찾아가 해명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담대하려고 해도 인간이기 때문에 쉽지 않다. 그런 부분이 호중 씨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고 물었다. 김호중은 "삶의 활력을 가라앉히게 만든다. 일부러 눈을 감아도 이 생각이 루틴처럼 지나간다. 그래서 굉장히 힘들었다"며 "'이거 생각해 봐', '이거 기억나?'라며 제가 제 스스로를 어느 순간 힘들 게 만들더라"고 답했다. 이어 "나와 일면식 한 번 없는 사람일 텐데, 악플을 쓰면서 만족을 느낄까 싶었다. 우린 감정의 쓰레기통인가 싶었다"고 자책하기도 했단다. 또한 "근데 방송 스케줄이 있으면 나와서 노래도 하고 해야 하는데 당장 내일이 겁이 나는 거다. 잠은 자야 노래를 하지 않나. 그러다 보니 약에 의존하게 되는 거다"라고 털어놓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