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마스' 지성./사진제공=tvN
'아다마스' 지성./사진제공=tvN


배우 지성이 1인 2역 캐릭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tvN 새 수목드라마 '아다마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박승우 감독과 배우 지성, 서지혜, 이수경, 허성태가 참석했다.

'아다마스'는 계부를 죽인 친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진범을 찾는 형, 그리고 살해 증거인 아다마스(다이아몬드 화살)를 찾는 동생. 둘이자 하나인 쌍둥이 형제의 진실 추적기를 그리는 작품.

지성은 베스트셀러 추리소설 작가 하우신과 중앙지검 특수부 평검사 송수현, 같은 얼굴이지만, 성격이나 문제를 대하는 해결방식은 판이하게 다른 쌍둥이 형제로 1인 2역에 나선다.

지성은 "1인 2역이라는 배역 자체가 관심을 끌었다. 쌍둥이 형제가 아버지를 누명을 벗기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드라마 '킬미힐미'서 다중인격자 캐릭터로 1인 7역을 소화한바 있는 지성. 그는 "그때의 경험을 살려서 이 작품에 임하지는 않았다. 확연히 다르다"며 "'킬미힐미'는 다중인격이라 인격마다 다른 방향으로 표현하려고 했다면, 이번에는 일란성 쌍둥이라 두 사람의 같은 지점부터 시작했다. 누가봐도 같은데 다른 점을 극대화 시켜서 표현하려다 보니 쉽지 않은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아다마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