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유인식 감독. / 사진제공=ENA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유인식 감독. / 사진제공=ENA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유인식 감독이 '자폐 비하 논란'이 된 유튜버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6일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기자간담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유인식 감독, 문지원 작가가 참석했다.

주인공 박은빈은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신입 변호사 우영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강태오는 훈훈한 외모와 다정한 성격으로 인기를 한몸에 받는 법무법인 한바다 송무팀 직원 이준호 역을, 강기영은 법무법인 하바다의 파트너 변호사로 우영우의 '츤데레 멘토' 정명석 역을 맡아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최근 ‘우영우’를 따라한 한 유튜버의 영상을 두고 ‘비하다’, ‘패러디다’의 갑론일박이 오갔다. 이에 대해 유인식 감독은 “드라마 만드는 사람으로서 그런 얘기가 편하진 않다. 하지만 일상생활에서나 유튜브 상에서 우영우 캐릭터를 따라하신 분들이 자폐인들을 비하하려고 한 건 아닐 거다. 본인이 사랑하는 캐릭터를 보고 있으면 한 번 쯤 따라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 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 안에서 우영우가 하는 행동은 드라마에서 쌓아온 맥락에서 하는 행동이다. 드라마 클립을 볼 때 그 맥락을 이해하고 볼 수도 있지만 바깥에서 그 행동만 보면 또 다른 맥락이 발생하기도 한다. 요즘은 바로 바로 불특정 다수에게 전달되지 않나. 본인의 의도와 다르게 해석될 여지가 있다. 그런 면에 있어서 조심성을 가져야하는 시대가 되는 것 같다. 몇 년 전에 받아들이던 감수성과 지금은 빠르게 달라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여기서부터는 희화화고 여기서부터는 패러디’라고 누가 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다. 사회적 합의나 시대적 감수성에 따라 공론화되면서 기준점이 생겨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 작품. '힐링 드라마'로 꼽히며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