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제작발표회가 26일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최다니엘. /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제작발표회가 26일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최다니엘. / 사진제공=SBS


배우 최다니엘이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조수원 감독과 배우 김세정, 최다니엘, 남윤수가 참석했다.

김세정은 유도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네온 웹툰 편집부 계약직 신입사원 온마음 역을 맡았다. 최다니엘은 네온 웹툰 편집부 부편집장 석지형을 연기한다. 남윤수는 IQ150의 엘리트 꽃길만 걸어온 네온 웹툰 편집부 신입사원 구준영으로 분했다.

4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인 최다니엘은 “조수원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다. 2연타를 곧 날릴 세정 씨와 함께 일할 수 있어서 좋았다. 여심 살인마? 여심 방화범, 전봇대 미남 윤수 배우와 함께할 수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즐거웠고 지금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앞으로 끝날 때까지 즐겁게 촬영할 것 같다. 저한테는 행복한 작품”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다니엘은 캐릭터에 대해 “부편집장 위치에 있는 인물이다. 아래 직원도 있을 거고 거기까지 올라간 노하우, 연륜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편집장이면서도 신입사원과 잘 어울릴 수 있는 포인트가 무엇일까를 생각하던 차였는데 감독님이 이 작품을 통해 추구하는 것이 ‘사람’이라는 걸 오늘 알게 됐다. 앞으로 그 부분을 생각하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다니엘은 “저는 어떤 일에 있어서 두려워하고 주저하는 편이다. 사랑을 많이 하면 (새로운 사랑에) 주저하게 되지 않나. 그래서 석지형을 연기할 때 두려워할 필요가 있나 싶었다”고 연기 포인트를 밝혔다.

조수원 감독과 작업에 대해 “배우들은 확신이 없을 때가 있지 않나. 그런데 감독님은 우리를 뜻을 펼 수 있게 자유롭게 하시더라”고 전했다.

'오늘의 웹툰'은 국내 최초로 웹툰 업계를 다룬 오피스물로,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한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를 그린 작품.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