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연애 버라이어티에 과몰입하는 심리는 무엇일까.

오늘(26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34회에서는 동갑 여자친구와 1년째 연애중인 27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연애를 시작한지 몇 달 후 여자친구는 연애 버라이어티에 빠진다. 과몰입하는 여자친구와 대화하기 위해 고민남 역시 프로그램을 챙겨 봐야할 정도라고.

그러던 어느 날 여자친구는 '우리가 하는 게 사랑이 맞을까', '정 때문에 만나는 건 아닐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한혜진은 "대체 뭘 본 거냐. 혹시 떠 보는 건가"라며 황당해 하고, 고민남 역시 기겁하며 여자친구를 당장 만나기로 한다. 그러자 여자친구는 고민남의 멘트를 100점짜리라고 평가하면서 연애 버라이어티에서 본 상황으로 테스트 해본 것이라고 밝힌다.

화를 내는 고민남에게 여자친구는 사과를 하면서도 재밌어한다. 그리고 얼마 뒤 고민남은 여자친구가 연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출연 신청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여자친구는 치열하게 연애하는 기분을 느끼고 싶고,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 자신이 얼마나 인기가 있을지 궁금했을 뿐이라고 말한다.

곽정은은 "과몰입 하는 이유는 현실의 연애에서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기 때문이다. 프로그램 캐릭터와 본인을 동화시키는 과정이 일어난 것 같다"고 분석하고, 한혜진은 "본인을 특별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축구 볼 때 내가 뛰면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 심리인 거다"라고 평가한다.

그리고 며칠 뒤 영화관에서 고민남이 사연을 보낼 수밖에 없는 사건이 벌어진다. 자극적인 연애 감정을 느끼고 싶다며 각종 상황을 만들어내는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며 주우재는 "그냥 미친 사람이다"라고 분노했다는 후문이다.

연애 버라이어티에 과몰입한 여자친구와의 연애 이야기가 공개될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34회는 오늘(26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