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포스터./사진제공=ENA
'우영우' 포스터./사진제공=ENA


스카이티브이가 ENA(이엔에이)의 올해 하반기 드라마 라인업을 공개했다. ENA는 총 7개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스카이티브이(skyTV)의 메인 채널로, 2004년 개국한 이래 올해로 18년 차를 맞았다. 지난 4월 ENA라는 이름으로 리브랜딩한 후 올해 첫 드라마 ‘구필수를 없다’를 편성하고 현재는 박은빈 주연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두 번째 수목드라마로 편성해 매 회 차 시청률과 화제성 측면에서 새로운 기록을 써나가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7회 시청률이 전국 11.7%(전국 유료 플랫폼 가구)를 넘긴 데 이어, 21일 방송된 8회 시청률 역시 전국 13.1%, 수도권 15.0%, 분당 최고 시청률 16.8%로 자체 최고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하며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한 ENA 시청률이 연일 무서운 성장세를 지속하며, ENA채널에 편성될 후속작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화제성 순위 역시 압도적인 점유율 59.16%(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 7월 2주차) 및 한국인이 좋아하는 프로그램 1위(한국갤럽 ‘요즘 가장 즐겨보는 프로그램’ 조사, 7월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에 오르는 등 매 회차 신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ENA는 올해 상반기 방영한 드라마가 ‘가족’, ‘힐링’에 중점을 뒀다면, 하반기에는 더 넓은 장르 변주로 ‘엔터테인먼트 DNA, ENA’의 브랜드가치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뒤를 이을 ENA 수목드라마로는 정일우·권유리 주연의 ‘굿잡’, 최시원과 이다희 주연의 ‘얼어죽을 연애 따위’, 채종협과 서은수, 박성웅 주연의 ‘사장님을 잠금해제’ 등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에 참여한 다채로운 작품들이 기다리고 있다.

ENA는 수목드라마에 이어 ‘ENA스페셜’로 오리지널 드라마 편성을 확장한다. 그 첫 번째 시도로 장삐쭈 원작의 밀리터리 드라마 ‘신병’의 편성하고, 지난 23일 밤 11시에 첫 방송을 마쳤다. ‘신병’은 구독자 315만 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장삐쭈에서 제작한 동명의 작품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장삐쭈가 직접 극본 작업에 참여하고 대표적인 군 드라마 ‘푸른거탑’의 민진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ENA채널 오광훈 콘텐츠사업본부장은 “지난 4월 ENA 리브랜딩을 통해 채널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면 이제는 채널의 성장을 굳힐 타이밍”이라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ENA채널에 대한 기대가 높아짐에 따라 다양한 드라마와 예능을 제작해 공격적 편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skyTV는 지난 4월 개최한 KT그룹 미디어데이를 통해 향후 3년간 총 5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30여편의 드라마를 확보하고 300여편을 이상의 예능을 자체 제작해 채널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사진=ENA 하반기 드라마 라인업
사진=ENA 하반기 드라마 라인업
▲ 정일우·권유리 주연 '굿잡'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후속으로 특별한 능력을 갖춘 두 남녀가 펼치는 히어로맨틱 수사극 '굿잡'이 8월 중 방송 예정이다. 배우 정일우와 권유리가 함께 주연을 맡은 ‘굿잡’은 탐정 수사와 로맨스의 만남으로 팬들의 기대가 한껏 고조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재력을 갖춘 ‘재벌탐정 은선우’와 해상도가 다른 시력을 가진 ‘초시력자 취준생 돈세라’가 함께 펼치는 히어로맨틱 수사극이다.

▲ 이다희·최시원 주연 '얼어죽을 연애따위'
30대 두 남녀의 단짠단짠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 혼술남녀’의 최규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쌉니다 천리마 마트’를 집필한 김솔지 작가가 달달한 사랑 이야기는 물론 짠내 나는 인생 이야기에 매운맛 연애 리얼리티 쇼를 한 스푼 얹어 로맨틱 코미디를 탄생시켰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WWW’에서 뛰어난 연기력과 비주얼로 사랑받은 이다희와 ‘술꾼도시여자들’로 캐릭터를 찰떡 소화한 최시원이 주연을 맡아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 채종협·서은수·박성웅 주연 ‘사장님을 잠금해제’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네이버에서 연재됐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사장과 그 스마트폰을 주운 뒤 진실을 파헤치게 되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배우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 등이 캐스팅됐고, 넷플릭스 드라마 '스위트 홈'의 공동 극본을 집필한 김형민 작가가 극본을 맡았으며, 영화 '오케이 마담' 등의 이철하 감독이 연출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