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블레스이엔티
사진제공= 블레스이엔티


유선이 서예지와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5일 배우 유선과 강남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지난 21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이브’(극본 윤영미 / 연출 박봉섭)을 마친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복수극을 그린 작품. 극 중 유선은 LY 그룹 안주인이자 대한민국의 대표 셀럽 한소라 역을 맡았다. 남편에 대한 집착과 완벽함에 대한 강박으로 광기를 폭주시키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날 유선은 "서예지 씨와는 초반 몇 회부터 계속 텐션있게 만나는 역할이었다"라며 "그 친구는 어떻게 준비해 올까 기대가 됐는데 정말 많이 고민하고 열심히 준비해 오는구나 느껴질 정도로 많이 노력하는 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이어 "현장에서 만났을 때 정말 라엘을 만난 느낌이라 소라 감정에 집중할 수 있었다"라며 "좋은 텐션이 서로의 연기 호흡에 도움이 됐다. 덕분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