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종합] "휠체어 탄 젊은 남자에 놀라"…장애인 회사 사내 커플, 결혼 위해 父 설득('오마이웨딩')
사진=SBS '오! 마이 웨딩' 영상 캡처
사진=SBS '오! 마이 웨딩' 영상 캡처
'오! 마이 웨딩' 깨볶단이 4년차 사내 커플의 결혼 준비를 도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오! 마이 웨딩'에는 4년차 커플 신현오, 김설화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장애인 여행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회사 대표와 과장인 사내연애 커플. 동거 2개월 차인 둘은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

같은 회사 대표와 과장인 사내연애 커플의 결혼 준비기가 그려졌다. 두 사람은 면접에서 처음 만났는데, 이 면접이 10시간 이어질 정도로 첫눈에 서로를 알아봤다고 한다. 예비신부 김설화는 "당시 면접은 그저 연습이라고 생각했다. 저는 그 전에 다른 옷가게 하다가 망했던 거라 면접을 처음 보는 거였다. 연습 겸 찾아간 곳이 현오의 회사였다"고 밝혔다. 이어 "장애인 관련 기업이라는 데 한 번 놀랐고 젊은 휠체어 탄 남자에 당황했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꿈꿨던 회사였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 이야기하니 재밌었다"고 털어놓았다.

첫 만남부터 대화가 길게 이어질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김설화는 "면접은 붙을 거라고 생각 안 해서 미련이 없었다. 제가 '돈은 어떻게 벌었냐', '공부는 어떻게 했냐' 이런 걸 물어봤다"며 웃었다. 깨볶단은 "면접자가 오히려 대표님한테 물어본 거냐"며 놀랐다.

예비신랑 신현오 역시 그날에 대한 기억을 꺼내놨다. 신현오는 "이력서와 포트폴리오를 달라고 했는데 족발 먹는 영상을 주더라. 면접 끝날 때쯤 '저녁 어떻게 할 거냐' 물으니 '저녁 같이 먹어드릴까요' 그러더라. 분식집에 갔는데 내가 손이 불편해서 못 먹는 줄 알았는지 숟가락으로 먹여주더라. 말이 잘 통하니 그냥 보내기 싫었다. 그래서 집 근처 연어집을 갔다"고 말했다. 김설화는 "현오가 먼저 이성적으로 연락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후로 만나면서 나도 마음이 열렸다. '저걸 어떻게 하지?' 싶었던 것들을 다 혼자 힘으로 하더라"며 장애에 대한 편견이 사라졌음을 말했다.

휠체어를 타고 등장한 신현오는 "샤리코마리투스라는 희귀 질환을 갖고 있다"며 "삼형제 중 유독 몸이 불편했다. 어렸을 때부터 잘 넘어졌다. 4살 때 처음으로 희귀병 진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설화는 "겉모습만 보고 '저 여자 착하다', '대단하다'고 말하는데 사실 오빠(신현오)가 대단하다. 4년 동안 우리의 모습을 돌이켜보면 오빠가 꿈꾸고 바라던 것들이 다 이뤄졌다. '이 사람은 꿈을 이루는 사람이구나' 생각했다"고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두 사람이 방송에 출연한 이유는 결혼을 반대하는 예비신부 아버지를 설득하기 위해서였다. 신현오는 "아버님께 허락받고 결혼하고 싶다. 여자친구는 그렇게 하려면 10년, 15년을 기다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하지만 아버님과 술 한 잔 할 수 있는 사위가 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김설화는 "아빠도 작년 12월에 오빠를 보고 결혼은 안 된다고 했다. 아빠 입장도 이해한다. 4년 동안 연중행사처럼 대표님에 대해 계속 어필했다. 아빠도 연애할 거라 예상했는데 알아서 정리할 거라고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의 사연을 들은 깨볶단에서 유병재와 봉태규가 예비신부 아버지를 설득하기 위해 나섰다. 봉태규는 자신의 상견례 때 이야기까지 꺼내며 노력했다. 예비신부 아버지는 "이제 잘 살라고 비는 수밖에 없다. 아빠도 마음 내려놨으니까 잘 살아라. 그게 효도"라고 허락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